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KTX세종역 신설 안 될 말" 충북 시민단체 저지 움직임 본격화

  • 웹출고시간2016.04.27 19:52:26
  • 최종수정2016.04.27 19:52:41
[충북일보] 지난 4·13총선 과정에서 부상한 'KTX세종역 신설' 논란과 관련, 충북의 시민사회단체의 저지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지난 26일 오후 대표자회의를 열고 KTX세종역 신설을 막는데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

본부는 먼저 "KTX세종역 신설을 막기 위해서는 정부가 정책결정과 예산반영을 하지 못하도록 충북출신 국회의원을 비롯한 여야 정당의 충북도당, 이시종 충북도지사를 비롯한 지자체장과 지방의회 등이 강력한 의지와 입장을 표명하고 정부와 세종시, 이해찬 의원 등에게 전달해야 한다"고 밝혔다.

본부는 최근 전화로 이해찬 국회의원 측에 유감과 우려의 뜻을 전달하고 KTX세종역 신설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조속히 만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들은 지역현안의 해결을 위해 힘을 결집키로 했다.

본부는 "중부고속도로 확장, KTX세종역 신설 저지, 국토X축 고속철도망 구축, 수도권규제완화정책 저지, 양질의 일자리 균형개발 추진, 철도박물관 유치 등을 위해 정파와 지역을 초월해 충북도민의 역량을 총결집해 나갈 것"이라며 "무엇보다도 정부가 올바른 정책결정과 선택을 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정치권과 지자체가 앞장서 정파와 지역을 초월한 역량결집과 공동대응에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