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대선 끝나고 결정의 계절...충북 현안에 쏠린 눈

충청권 찬반 갈린 세종역 설치 여부
철도박물관 후보지 결정 용역 발주
대통령 업무보고·장차관 인사 후 결정될 듯

  • 웹출고시간2017.05.11 20:50:47
  • 최종수정2017.05.11 20:50:47
[충북일보] 19대 대통령 선거가 끝나면서 결정의 계절이 돌아왔다.

당장 충청권 대선 이슈였던 KTX 세종역 설치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세종역 신설은 지난해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세종시) 의원의 공약으로 제시되면서 공론화되기 시작했다.

이어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지난해 8월 세종역 신설 검토를 포함한 '고속철도 선로 용량 확충을 위한 사전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발주한 사실이 국감에서 드러나며 논란이 심화돼 왔다.

세종역 설치에 대해 세종 신도시는 찬성하고 있지만, 조치원읍 등 세종시 북부 지역과 충남·북 주민은 반대하고 있다.

세종역 입지는 금남면 발산리 일원으로 비용은 500억 원 이상 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당초 12월 말 또는 1월 초 나올 예정이던 용역결과는 연구 대상에 수서발 고속철도(SRT) 운행 실적이 포함되면서 지난달 28일로 연기됐다. 하지만 아직까지 결과를 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단 관계자는 11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현재 관련 용역은 마무리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결과 발표 여부나 시기는 국토교통부에서 결정하게 된다"고 말했다.

세종역 신설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0일 청주 성안길에서 가진 유세에서 "세종역 설치 여부는 우리 충청권 시도 간의 합의에 따르겠다"고 발언했다.

찬반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하지 않았지만 이는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시종 충북지사를 비롯한 충북 기관·단체들이 세종역 신설을 강하게 반대하는 만큼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은 없기 때문이다.

철도시설공단이 발주한 '고속철도 선로 용량 확충을 위한 사전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이 마무리되더라도 국토부가 추진 여부를 결정하고 난 뒤 결과가 공개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결정 시기는 대통령 업무보고와 차기 국토부 장·차관 인사가 마무리된 후로 관측되고 있다.

이밖에 지차제 간 유치 경쟁으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국립철도박물관 입지 결정을 위한 연구용역도 비슷한 시기 발주될 것으로 보인다.

철도박물관은 국비 1천억 원 이상을 투입해 5만여㎡에 연면적 2만여㎡의 박물관을 건립하는 국책사업으로 주요 시설물로는 철도의 발전과정과 미래상에 대한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철도산업 과학기술관, 철도역사 문화 전시관, 어린이 철도 테마파크, 철도입체 체험영상관 등이 있다.

지난해 청주 오송을 비롯해 의왕, 대전 등 전국 주요 도시는 철도박물관 유치경쟁을 치열하게 벌였었다.

국립철도박물관청주유치위원회는 범도민 서명운동을 벌여 61만7천76명 서명을 받아 국토부에 전달했지만 지자체간 경쟁이 과열되며 관련 절차가 중단되다 시피했다.

또한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전국 익산,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대전 유치를 각각 표명했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대전 유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히면서 자칫 정치적으로 결정될 뻔했다.

다행히도 문재인 대통령은 철도박물관 유치에 대한 공약은 따로 하지 않았다.

대선은 끝났지만 2018년 6월13일 전국동시지방선거가 40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문재인 정부가 어떠한 결정을 내릴 지 충북도민의 눈과 귀가 쏠려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