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역 반대 안 하면 낙선운동하겠다"

충북범도민비대위 기자회견서
각 정당·대권 후보 상대로
백지화 공약 채택 촉구

  • 웹출고시간2017.02.01 21:38:34
  • 최종수정2017.02.01 21:38:34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가 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후보들과 정당의 세종역 신설 전면 백지화 대선 공약 채택을 촉구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충북 민심이 고속철도(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가 선행되지 않는 세종시 정치·행정수도 완성론을 강력히 반대하고 나섰다.

세종역 신설에 반대하지 않는 대선후보와 정당은 낙선운동의 대상으로 지목됐다.

도내 70여 개 단체와 기관으로 구성된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범도민비대위)'는 1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안희정 충남지사와 남경필 경기지사가 공동으로 밝힌 세종시 정치·행정수도 완성론에 대해 세종역 신설 백지화가 논의에서 제외돼 있다며 주장했다.

이들은 세종역 신설을 강행하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세종) 의원과 이춘희 세종시장을 겨냥해 "대규모 국책사업인 고속철도 및 세종시 건설이 특정인의 정치적 목적, 특정 지역의 이기주의, 특정 집단의 갑질 등으로 공공성이 심각하게 훼손될 위기에 빠져 있다"며 "당초의 건설목적과 계획대로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위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감시·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세종역 신설 백지화가 선행되지 않는 세종시 정치·행정수도 완성론을 강력히 반대한다"며 "모든 대선후보와 정당에게 세종역 신설을 강력히 반대해 전면 백지화 하겠다고 대선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약으로 발표하지 않는 대선후보 및 정당에 대해서는 강력한 낙선운동으로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우리는 지난 10여 년 동안 세종시 원안사수 및 정상건설을 위해 적극 노력해 왔을 뿐만 아니라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이루고자 하는 대승적 차원에서 충북의 소중한 피와 살을 떼어주는 아픔까지 감수했다"며 "그러나 세종시가 당초의 건설목적과 계획대로 추진되지 않고 특정 지역의 이기주의와 특정 정치인의 정치적 목적에 의해 심각하게 훼손된다면 특단의 결단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도 했다.

범도민비대위는 질의응답을 통해 낙선운동의 대상과 정부의 책임을 촉구하는 발언을 이어갔다.

이두영 범도민비대위 운영위원장은 낙선운동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염두에둔 한 것이냐에 대한 질문에는 "세종역 신설을 반대하지 않는다면 어느 정당이나 후보도 될 수 있다"고 했다.

또한 최근 국무총리실을 항의방문해 세종역 신설백지화와 국토부 장관 해임 등을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국무총리실에서 국토부로 이송했다는 답변을 보내 왔다"며 "국토부가 세종역 신설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강행해 장관 해임과 철도정책라인 교체를 요구했는데 국토부에 이송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무총리와 국무 조정실이 갈등 조정 역할 하지 않는 등 무능하고 무책임한 모습을 보이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한 강력한 퇴진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했다.

유철웅 상임공동대표는 "세종시가 세종역 포기하지 않는 한 충북은 세종과의 모든 공조를 파기할 것"이라며 "정부가 일개 국회의원 당선을 위한 선거공약을 위해 타당성 조사 용역하는, 이 썩어빠진 정책 추진하는 정부 비판하며 세종시가 역을 신설하면 황교안 권한대행에 대한 퇴진 운동도 강력히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