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정치 변방' 충청권 무늬만 공조하나

충북도, 대선공약 건의과제에
KTX 세종역 백지화 미포함
충청권 상생발전 공조 위해
채택 않은 것으로 확인
세종시, 노골적 제안과 '비교'
실질적 합의 없이 각자도생 급급

  • 웹출고시간2017.02.23 21:08:31
  • 최종수정2017.02.23 21:08:31

세종시와 노무현재단이 지난 14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국가균형발전 선언 13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이시종(왼쪽 세 번째) 충북도지사가 이춘희(왼쪽 네 번째) 세종시장 등과 손을 잡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세종시
[충북일보] '정치 변방'으로 치부되어온 충청권 4대 시도지사들이 공동으로 대선 공약을 채택하는 등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서로 힘을 보태고 있지만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KTX 세종역 설치에 대해서는 각자도생을 택하고 있다.

국가 정책의 흐름을 바뀌는 대선을 앞두고 공조하는 모습을 연출하고 있을 뿐, 이면에는 실속을 챙기려는 복잡한 셈법에 빠져있다.

KTX 세종역 설치 문제는 지난해 10월 국토교통부 국정 감사에서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이 진행되고 있다는 내용이 알려지며 논란이 시작됐다.

충북도는 곧바로 용역 철회 등을 국토부 등에 전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용역 수행기간이 지난해 12월에서 올해 4월로 연기되며 조기 대선과 함께 충청권 주요 대선 이슈로 떠올랐다.

그러나 23일 도가 발표한 19대 대선공약 건의과제에는 KTX 세종역 백지화가 빠졌다.

중부고속도로 확장 등 충북의 5대 핵심현안 가운데 누락된 것은 KTX 세종역 백지화가 유일하다.

도는 충청권 공동발전을 위한 공조를 유지하기 위해 KTX 세종역 백지화를 대선공약 건의과제로 채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세종시는 정치·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청와대와 국회 이전과 함께 KTX 세종역 설치를 공약으로 채택해 줄 것을 노골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지난 14일 세종시와 노무현재단이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국가균형발전 선언 13주년 기념행사'에서 이춘희 시장은 행사에 온 같은 당인 문재인 전 대표에게 19대 대선 세종시 핵심공약 자료를 건넸다.

자료는 충북도와 대전시를 의식해 공개되지 않았으나 세종시는 보도자료에서 KTX 세종역 설치를 비롯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개헌 및 국회·청와대의 세종시 이전, 국립자연사박물관 유치,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기능지구 활성화 등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이해찬(세종)의원도 참석했다. 이해찬 의원은 지난 2014년 2월 세종시의 '2030 도시기본계획'에 반영됐던 KTX 세종역 설치를 지난해 총선에서 공약으로 채택한 인물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다.

도 관계자는 "세종역 백지화는 대선공약 건의과제에 포함시키지 않았지만, 신설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말했다.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 충북 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공약은 구체적인 정책 제안이기에 세종역 백지화는 빠졌을 것으로 보이나 어떻게 안 들어갔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며 "비대위 차원에서 각 정당과 대선 주자들에게 세종역 설치 문제를 알리고 세종역 설치 백지화를 공약으로 채택해 줄 것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