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KTX 변종 노선·역 주장에 충북은 '동네북'

호남 서대전역 경유 이어 세종역 주장까지
잇따라 해프닝…오송분기역은 '흔들 흔들'

  • 웹출고시간2013.02.24 20:40:30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오는 2015년 호남고속철도 개통을 앞두고 충청권 곳곳에서 당초 KTX 건설계획과 달라 실현 가능성이 희박한 변종노선 건설 주장이 잇따라 제시되면서 오송분기역 위상을 크게 흔들고 있다.

특히, 일부 역세권 개발계획도 오송역세권보다 훨씬 빠르게 진행될 가능성을 안고 있어 국토 X자축 철도망 구축의 중심지인 충북도를 당혹스럽게 만들고 있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2011년 '제2차 국가 철도망 계획'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KTX 세종역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역은 천안·아산역에서 오송분기역을 거치지지 않은 채 세종역과 대전역으로 이어지도록 KTX 경부선 노선을 변경하는 방법과 KTX 경부선 노선은 그대로 두고 천안·아산역에서 세종역을 거쳐 공주역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내용이다.

두가지 모두 국내 유일의 KTX 분기역인 오송분기역 기능을 사실상 반쪽짜리로 전락시키는 방안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국토부는 "(세종역 설치는)지난 2008년 호남고속철 계획을 수립할 당시 검토한 것은 사실이지만 결국 포기한 사안이다"며 "반대가 많아 내부적으로도 불가능한 사업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해명했다.

국토부는 이어 "세종역을 설치하면 서울과 세종시를 40분 만에 연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하지만, 세종시로 이전하는 공무원이 크게 줄어 도시활성화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는 반대논리가 많았다"고 밝혔다.

앞서, 대전시와 계룡시 등은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KTX 호남선 노선을 오송분기역과 공주역으로 이어지는 전용선과 서대전역~계룡역~논산역으로 이어지는 기존선 병행운행을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충북도는 "현실적이지 못한 주장에 불과하다"면서 뒷짐진 자세로 일관했지만, 광주·전남과 전북 등 호남권 지자체와 의회가 기존선 병행 반대를 촉구하는 건의문을 중앙부처에 전달하는 등 강력히 반발하는 등 대조를 보여줬다.

이처럼 KTX 세종역과 호남 KTX 기존선 병행 등 국토부와 충청권 곳곳에서 당초 계획된 노선 및 개발 로드맵을 흔들 수 있는 주장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지만, 충북도와 지역 정치권의 대응책은 사실상 수수방관의 자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충남 공주시가 총 사업비 6천915억 원을 들여 오는 2020년까지 393만여 ㎡(119만평)를 개발하는 '역세권 개발'을 추진하고 있지만, 충북도는 오송역세권 개발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채 공전을 거듭하고 있는 것도 문제다.

이두영 충북경실련 사무처장은 "세종역 신설 검토는 지역균형 발전의 대명제를 외면한 채 수도권에서 세종시로 출·퇴근하는 공무원 편리성만 고려한 중앙 집권적인 사고에 불과하다"며 "이 같은 주장은 오송분기역 설치가 확정된 지난 2005년 7월 1일 이전의 국론분열 상태로 되돌리자는 의미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 김동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