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KTX세종역 신설 저지한다"

충북범도민비대위 창립·오는 16일 도청서 출범식
충북도-충북연구원 실무적 대응 강화 전망
"귀태 역 될 것…백지화 운동 동참해달라" 호소

  • 웹출고시간2016.11.13 14:27:57
  • 최종수정2016.11.13 14:27:57
[충북일보] KTX세종역 설치 저지를 위해 민·관·정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협력적 거버넌스가 구축됐다.

시민사회, 경제, 종교, 문화 등 60여 개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 충북 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범도민비대위)'는 지난 11일 창립총회를 열고 오는 16일 출범을 예고했다.

충북NGO센터에서 열린 창립총회에서 범도민비대위는 전태식 전 충북노인회장을 비롯한 전·현직 시민사회단체장과 원로 언론인 등 25명을 고문으로, 강상준·박종호·이융조 충북대 명예교수 등 13명을 자문위원으로 추대했다.

상임공동대표에는 한장훈 충북지역개발회장, 유철웅 충북민간사회단체총연합회장, 강태재 충북시민재단 이사장, 남기예 충북여성단체협의회장,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충북지구 총재, 손용섭 바르게살기운동충북협의회 사무처장, 안건수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상임대표 등 7명을 추대했다.

이어 감사, 운영위원회, 6개 분과(정책·기획·조직·협력·홍보·재정) 사업위원회 위원장을 위촉·구성했으며, 사무국은 충북경제사회연구원에 두기로 했다.

재정조달방안까지 마련한 범도민비대위는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가진 뒤 KTX세종역 신설 사전 타당성 조사용역 중단 등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조직적 활동에 나서게 된다.

KTX 세종역 설치 저지를 위한 범도민비대위가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가면서 충북도와 충북연구원의 실무적 대응도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지난달 26일 도와 연구원 KTX세종역 설치 타당성 조사용역에 나선 한국철도시설관리공단에 △오송역·공주역 이용객 감소에 따른 실질적 운영비 증가 △오송역과 연계된 기투자 매몰비용 고려 △오송역·공주역 정차횟수 감소에 따른 이용객 대기시간 증가에 따른 편익 감소 △부적합한 세종역 설치 부지 △수질오염 등 환경 피해 문제 △열차사고 위험 증가 및 폭풍·폭우 시 취약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 사업 수익성 악화 △오송역·공주역 이용객 감소분 비용 편익 등 모두 8가지 사항을 반영해 달라고 요구했었다.

도와 연구원은 이들 사항 중 세종역 부지에 대한 부적합성과 이용객의 불편익은 세종역 신설 비용편익 비율(B/C) 산출 시 경제성을 떨어뜨리는 데 결정적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추가 요구도 계획하고 있다.

범도민대책위 관계자는 출범식에 앞서 "국가 균형발전 선도도시 세종시의 위상을 훼손하는 세종역 신설을 저지하고 주변 지역과의 기능분담을 통한 조화로운 발전을 실현하라는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의 기본 정신을 회복하기 위해 범도민비대위를 발족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 스스로 국책사업의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지 않아 엄청난 국정불신을 초래하고 있어 즉각 용역을 중단하고 전면 백지화해야 한다"며 "귀태(鬼胎) 역이 될 세종역의 백지화 운동에 도민들의 열화와 같은 지지와 동참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서 진귀한 젓가락 유물 볼 수 있어 인상 깊었다"

[충북일보] "젓가락을 50년간 수집해 왔는데, 청주에서 처음 보는 진귀한 젓가락 유물들을 볼 수 있어 인상 깊었습니다. 젓가락페스티벌이 젓가락 콘텐츠를 통해 식문화의 모든 것을 보여주는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궁중음식의 대가 한복려(70·사진) 궁중음식연구원 이사장이 '2016젓가락페스티벌' 특별전 개막을 앞둔 8일 옛 청주연초제조창을 찾았다. 한 이사장은 자신을 청주 한씨라고 소개하며 청주는 낯설지 않은 곳이라고 했다. 그는 "이번 젓가락페스티벌 특별전과 한·중·일 젓가락문화 네트워크파티 주제발표에 참여할 예정으로 사전 점검을 위해 방문했다"며 "특별전 작가의 방 코너에서는 일본 유학시절부터 50여년간 수집해온 젓가락 콜렉션 300여점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별전에 마련된 작가의 방은 작가의 작업실을 전시장에 그대로 옮겨 개인적인 콜렉션을 엿볼 수 있도록 연출된다. 전시가 열리는 기간 연초제조창 2층에서 한 이사장의 젓가락 수집품뿐 아니라 다실 겸 작업공간의 가구, 소반, 방석까지 그대로 만나볼 수 있다. 한 이사장은 "요즘은 식사를 그저 한끼 때우는 것으로 생각하며 식문화를 경시하는 경향이 있다"며 "젓가락은 음식에 담긴 문화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