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KTX 오송역 인근에 국회·대법원·대검찰청 이전하라"

이두영 충북경제사회연구원장, 페이스북서 주장
고속철 환승역에 근무자 편익… 반응 "긍정적"

  • 웹출고시간2017.03.08 22:18:56
  • 최종수정2017.03.08 22:18:56

이두영 충북경제사회연구원장 페이스북 캡처

[충북일보]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국회와 청와대를 세종시로 옮기는 '행정수도 완성론'이 주요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고속철도 환승역인 KTX 오송역 인근으로 국회와 대법원, 대검찰청을 이전 시키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는 세종시가 청주시 오송읍에 있는 KTX 오송역과 20㎞ 정도 떨어진 금남면 발산리에 KTX 세종역 신설을 요구하면서 나온 주장으로 페이스북을 통해 공감대하고 형성되고 있다.

충북지역 70여 개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두영 충북경제사회연구원장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와 대법원, 대검찰청을 오송역 인근으로 이전시키자는 주장이 있다는 글을 게시했다.

이두영 원장은 페이스북에서 "청와대는 국무총리실과 중앙부처가 모여있는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국회, 대법원, 대검찰청까지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은 냉정하게 따져봐야 하고 대다수 국민들과 해당 기관 근무자들이 이용하기 편리하도록 국내 유일의 고속철도 환승역(경부고속철도와 호남고속철도가 만나는 곳)인 KTX 오송역 근처로 이전하는게 가장 좋은 방안이라는 주장이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 같은 주장을 지역이기주의라 판단해 깊게 고민하지 않다가 최근 1개월간 깊게 대안을 모색하면서 공론화 과정을 거쳐 국민들의 의견을 물어볼 가치가 충분하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며 글을 올린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수서역에서 서울역까지 갈려면 40~50분이 걸리지만 수서역에서 오송역까지는 불과 30분이면 충분하다"며 "오송역 근처에 국회 등을 이전하면 국회의원을 비롯한 기관 근무자뿐만 아니라 국민들에게 많은 편익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십니까?"라며 페이스북 유저들의 의견을 물었다.

이 원장에 물음에 한종설 국민의당 충북도당 사무처장은 "우선 국회분원이라도 오송역 근처로 옮기면 좋겠다"라며 공감했다.

김승환 충북대 교수는 "아주 좋은 생각이고 합리적인 의견"이라며 "오송역 근처로 국회, 대법원, 와 검찰청 등이 이전해야 한다"고 했다.

청주시민 김현종씨는 "공감한다"면서도 "하지만 현재와 같이 부와 권력이 수도권에 집중된 상황에서 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수도이 전은 실현이 어렵지 않을까"라는 의견을 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태훈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건강은 누구에게나 최우선적인 가치다. 사람이라면 삶이 다하는 순간까지 건강한 장수(長壽)를 바란다. 도민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으로 지키는 기관이 있다. 지난 2015년 6월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 신사옥시대를 연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1960년대부터 도민 건강을 책임지던 건협이 신뢰를 바탕으로 새롭게 도약하고 있다. 지금의 건협이 있기까지 김태훈(59·사진)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이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2012년 7월5일 본부장으로 부임한 해부터 건협을 신뢰받는 기관으로 올려놓겠다는 사명감 하나로 4년여를 보내왔다. 그 결과 일평균 250~300여명이 건강을 믿고 맡길 수 있는 기관으로 거듭났다. 김 본부장은 "도민들에게 신뢰받는 건협을 만들기 위해 목숨까지 걸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전 출신인 그에게 충북은 남다른 애정이 있는 곳이다. 20대 시절 지금의 아내와 연애할 당시 추억이 가득하기 때문이다. 그는 "보은 출신 아내와 연애를 하기 위해 충북을 자주 찾다 보니 이제는 제2의 고향이나 다름없다"며 "그만큼 애정을 갖고 지부를 키우는데 혼신을 다했다"고 전했다. 그가 부임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