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5.10 17:12:56
  • 최종수정2017.05.10 17:12:56
[충북일보] KTX 세종역 신설을 반대해온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10일 "문재인 대통령과 새 정부가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해 충북도민을 비롯한 국민에게 약속한 공약을 반드시 지킬 것을 굳게 믿는다"고 밝혔다.

범도민비대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새정부가 추진하는 관련 노력과 정책에 적극 참여하고 협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의 대안으로 제안한 KTX 오송역 복합환승센터 구축, 대전~세종~청주공항을 연계하는 충청권 광역철도 신설, 공주역~공주시청~세종 BRT 노선 신설 등 상생대안이 조기에 실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세종시(행정중심복합도시) 광역도시계획을 비롯한 관련계획을 수정·보완하는 절차과정,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특별법의 개정 등이 충청권 각 주체들의 참여와 합의, 공조협력으로 적극 추진되기를 바란다"고도 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