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10.12 17:01:35
  • 최종수정2016.10.12 17:01:35

충북시군의회의장단협의회가 12일 괴산군의회에서 회의를 열어 '고속철도 세종역 신설 추진계획은 철회돼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 청주시의회
[충북일보=청주] 충북시군의회의장단협의회(회장 황영호 청주시의회 의장·이하 협의회)가 12일 "KTX 세종역 신설 추진계획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이날 괴산군의회에서 58차 협의회 회의를 열어 'KTX 세종역 신설 추진 철회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협의회는 철도시설공단이 발주한 KTX세종역 설치 타당성 연구용역과 관련, "충청권 공동체의 갈등을 조장하는 KTX 세종역 신설 추진계획을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정부는 KTX 분기역이자 세종시의 관문역인 오송역을 국가철도망 X축의 중심으로 육성하기 위한 철도정책을 신속하고도 적극적으로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는 세종시의 관문공항인 청주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해 천안~청주공항간 복선전철 건설사업과 대전~세종~오송~청주국제공항을 연결하는 충청권 광역철도 건설사업을 적극 추진하라"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선 및 교육용 전기요금 인하 등 전기요금 체계 개편 촉구 건의문'도 채택했다. 건의문은 국회 및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공사 등 관련 기관에 송부될 예정이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