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먹구구식 철도건설정책 바로잡아야"

충북범도민비대위, 세종역 신설 백지화될 때까지

국토부 장관 교체 등 지속 요구

  • 웹출고시간2017.02.08 17:33:20
  • 최종수정2017.02.08 17:33:20
[충북일보] 고속철도(KTX) 세종역 신설 논란이 심화되는 가운데 국토교통부 철도국 철도건설과장에 대한 인사가 단행됐다.

KTX 세종역 신설을 반대해 온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범도민비대위)'는 8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토부가 고용석 철도건설과장을 세종연구소 국가전략연수과정에 파견하고 후임에 이원돈 철도건설과장 직무대리를 임명하는 인사를 단행했다"며 "국책사업의 원칙과 목적을 무시한 주먹구구식 철도건설정책을 바로잡는 계기로 삼아 나갈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 전 과장은 이해찬(세종) 의원과 세종시의 요구를 명분 삼아 한국철도시설공단으로 하여금 KTX 세종역 사전 타당성 조사용역을 발주해 엄청난 지역갈등과 국정불신을 초래했다"고 강조했다.

범도민비대위는 "국토부는 인사 조치에 그칠 것이 아니라 특정 정치인의 선거목적, 특정 지역의 이기주의, 특정 집단의 갑질 등에 편승해 꼼수로 추진하고 있는 KTX 세종역 신설 사전타당성 조사용역을 즉각 철회하고 KTX 세종역 신설을 전면 백지화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즉각 용역을 철회하고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공식적으로 발표할 때까지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및 철도건설 정책라인의 전원 교체를 지속적으로 요구해 나갈 것"이라며 "정부가 계속해서 우리의 요구를 무시한다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퇴진운동도 본격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도 SNS서포터즈가 만난 '공예명인 이신재'

[충북일보] 충북도가 우수공예인과 공예명인을 선정했다. 충북도 우수공예인 선정은 공예인들의 지위 향상 및 경쟁력 있는 우수공예품 개발을 통한 판로기반 조성을 위한 것이다. '충북도 우수공예인 지정관리 등에 관한 규정'에 의해 매년 실시하고 있다. 우수공예인 및 우수공예업체 선정은 지난해 7월 개최한 '충북공예품대전' 동상 이상 수상자와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지난해 11월에 개최한 '제46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 장려상 이상 수상자가 대상이다. 공예명인은 공예경력이 15년 이상으로 충북도공예협동조합 이사장의 추천을 받은 사람이 대상이라고 한다. 우수공예인 등으로 지정되면 우수공예품 판로 및 홍보지원과 각종 전시회 참가 및 문화 예술행사 등에 우선 초청 혜택이 주어진다. 이번에 처음으로 도에서 선정한 공예명인은 비전데코리에의 이신재 대표다. 이 대표는 데코파쥬 기법을 활용한 한지공예를 하고 있다. 한쪽 벽면을 가득 채워도 모자랄만큼 많은 자격증과 상장을 가지고 있는 이신재 대표는 사실 태어날 때부터 장애를 갖고 살아왔다. 다리 한쪽이 다른쪽에 비해 18㎝나 짧다고 한다. 어려서부터 몸이 불편했기 때문에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