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역 반대" 충북도 정면돌파…"民 답하라"

이시종 지사 "당대표 후보들 답변, 선택 기준되길"
충북도, 충북선 철도 소속화·세종역 백지화 건의

  • 웹출고시간2018.08.12 16:01:19
  • 최종수정2018.08.12 16:01:22
[충북일보] 충북도가 KTX세종역 신설 논란을 종식하기 위해 정면 돌파를 선택했다. <관련기사 6면>
 
그동안 도는 세종역 논란에 반대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충청권 공조를 감안해 인근 지자체와의 마찰을 경계해 왔다.
 
그러나 최근 이춘희 세종시장이 세종역 신설 재추진 의사를 밝힌데 따른 충북 민심이 들끓자 도 역시 강경 태세로 전환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지난 10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정기대의원대회와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자 합동연설회에서 충북 최대 현안 2가지를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먼저 "세종역에 반대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강호축 핵심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반드시 넣어달라고 3명의 후보들에게 건의했다"며 "어떻게 답변할지 잘지 잘 듣고 고민과 선택의 기준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세종역에 대한 후보들의 입장이 곧 충북 유권자의 판단 기준이 될 것이란 얘기다.
 
세종역 신철을 재추진하는 세종시와 민주당 당대표에 출마한 이해찬(세종) 의원에 대한 공세적인 메시지로도 풀이된다.
 
세종역 신설은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 방향에도 역행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후보 당시 "세종역 신설은 세종시와 충북도, 충남도, 대전시 등 4개 단체장의 합의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추진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인정하고 공식화한 셈이다.
 
특히 세종역은 지난 해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진행한 타당선 연구 용역에서 경제성이 매우 미흡(BC 0.59)하다고 결론이 났다.
 
역간 거리도 20여㎞로 기준에 위배된다. 철도시설공단이 제시한 적정 거리는 57.1㎞다.
 
세종청사에서 오송역과 세종역을 이용하는데 따른 소요시간 역시 2분 안팎이다.
 
고속철도의 저속화가 우려되는데다 세종역 설치에 따른 실익도 미미하다.
 
세종시의 세종역 신설 강행 의지에서 비롯된 충청권의 분열은 대외적으로 지역 갈등을 비쳐지고 있다.
 
그러나 세종역 설치의 근본적인 문제점은 사업 타당성과 세종시 출범 취지다.
 
지역 갈등으로 비화되는 세종역을 백지화하고, 충청권의 상생과 균형발전 취지를 살리기 위한 공조체계를 유지하자는 게 도의 일관된 입장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세종역 설치 논란은 선거 때마다 제기되는 해묵은 논쟁거리지만, 정치권은 표만 의식한 무책임한 태도를 탈피하지 못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민심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기 위해서는 세종역 설치 백지화를 통해 분란의 싹을 잘라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