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05.03 16:31:54
  • 최종수정2016.05.03 16:32:03
[충북일보] 새누리당 충북도당이 최근 다시 불거진 KTX세종역 설치 논란과 관련, "이시종 지사는 의례성 공조만을 외칠 것이 아니라 오송역의 당위성을 설파, KTX세종역 추진 포기 각서를 받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4일 성명을 내 "세종시 이해찬 국회의원과 이춘희 시장은 KTX세종역 설치를 공약화하고 적극 지원을 약속, 오송역의 위상과 우리 충북인의 자존심을 훼손한 바 있다"며 "충북은 결사반대를 통해 오송역의 위상을 흔드는 그 어떤 시도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뒤늦게나마 충북도와 이시종 지사도 그런 입장을 피력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충청권은 상생발전을 위해 서로 협조하고 공조하는 시스템을 만들어 공동번영을 위해 노력하자고 수차례 강조했다"며 "그러나 일부 지역현안문제 앞에서는 공조는 뒷전이고 자기지역의 이익을 위해 갈등과 분열양상이 존재했다"고 지적했다.

도당은 이어 "오송역의 위상이 날로 높아지고 그 객관적인 당위성 및 타당성이 인정되는 상황에서 호남고속철도 서대전역 경유나 KTX세종역 설치 등의 문제를 거론해 충청권의 갈등을 조장하는 사례가 대표적인 것"이라며 "충북과 청주가 충청권의 변방으로 밀려나지 않기 위해서는 우리 충북의 의사를 명확히 전달하고 잘못된 부분은 조목조목 따져 실질적이고 진정성 있는 충청권 공조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