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임회무 도의원, 자유한국당 탈당 괴산군수 선거 무소속 출마 결심

탈당계 제출 내달초 예정

  • 웹출고시간2018.03.13 13:39:09
  • 최종수정2018.03.13 13:39:09
[충북일보=괴산] 괴산군수 선거 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의 임회무 도의원이 돌연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를 감행할 것으로 보인다.

임 도의원은 “연초 송인헌 전 충북혁신도시관리본부장의 공천 내락설과 임회무 도의원은 지방선거 이후 박덕흠 국회의원의 보좌관으로 간다는 허무맹랑한 얘기가 돌고 있다”며 “이에 저는 전략공천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탈당을 결심하게 됐다”고 탈당결심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두 번의 대통령 선거, 두 번의 경대수 국회의원 선거, 박덕흠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될 수 있도록 나름 역할을 했기때문에 당 기여도면에서 충분히 전략공천을 받을 수 있는 자격을 갖췄다고 생각한다”며 “괴산군민으로부터 두 번이나 심판을 받은 상대 후보와 경선을 치르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임 도의원은 이달 선거구 획정과 관련한 원포인트 임시회와 오는 22일 개회하는 임시회까지 자유한국당 당원으로서 의정활동을 하고 다음달 탈당계를 내고 무소속출마를 강행할 계획이다.

괴산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행열 청와대 선임행정관

[충북일보]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급 고위직이다. 충북의 모든 지자체에서 선출직을 제외한 2급 이상 고위직은 6~7명 정도에 그친다. 더욱이 청와대는 권부權府)의 핵심이다. 그래서 청와대 구성원들은 쉽게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 간혹 예민한 문제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간 15주년을 맞은 본보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인터뷰했다. 지역 출신의 유행열씨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분권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유 행정관은 인터뷰에 앞서 정무수석실의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사안은 최대한 자제했다. 선거와 관련해서도 기본적인 입장만 들었다. ◇청와대 근무 소감은.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국정 운영의 전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청와대인 만큼, 다른 부처에서 경험할 수 없는 사례와 지방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담당했나. "정무수석실 소속 자치분권비서관실에서 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다. 자치분권 업무란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작업을 말한다. 중앙의 권한이 워낙 방대하고 강하기 때문에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일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