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1.24 15:34:03
  • 최종수정2018.01.24 15:34:03

김승룡 옥천문화원장이 24일 옥천군청 홍보실에서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옥천] 옥천군수 출마를 저울질하던 자유한국당 김승룡(55·사진) 옥천문화원장이 결국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원장은 24일 옥천군청 홍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긴 시간 진로를 놓고 고민한 끝에 지금은 때가 아니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충북도 최우수축제와 문화체육관광부 육성축제로 선정된 지용제를 명품화하는 데만 열정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옥천군수 후보 선정을 위한 여론조사 과정에 참여하지 못하자 김 원장 지지자들이 당에 항의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왔다.

또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행사장 등을 돌며 여론을 수렴하며 지방선거 출마를 고민하고 있다는 입장만 그동안 보여왔다.

옥천 / 손근방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도당위원장

[충북일보] 오제세 의원은 따뜻한 사람이다. 국회에서나 지역에서나 그는 젠틀한 사람으로 평가받고 있다. 4선 중진의 오 의원은 지난해 말부터 충북지사 출마를 준비해 왔다. 오 의원의 지사 출마에 대한 평가가 다양하다. 물론,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여론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자신이 태어나 공부하고 성장한 고향을 위해 마지막 봉사를 하고 싶은 마음, 즉 수구초심(首丘初心)의 마음이 읽혀진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충북도당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는 오 의원을 만나 현 정국 현안과 지방선거, 지역 발전을 위한 철학 등을 들었다. ◇집권여당 도당위원장으로서 새해 포부는. "올해는 6·13 지방선거가 있는 해이자 문재인 정부 2년차이기도 하다. 현재 문재인 정부는 여러 개혁과 서민의 삶의 질 향상, 소득주도성장에 역점을 두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의회는 과반수를 차지하고, 자치단체장직은 다수의 승리를 해야 안정적으로 뒷받침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선거의 승리를 위해서 전력투구하겠다." ◇개헌 국민투표 시기에 대한 여야간 의견 차가 있다. "지난해 대통령 선거 당시 각 당의 후보 모두 6월 지방선거에서 국민투표를 하겠다고 공약했다. 공약을 지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