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도·농 상생 위해 청원만의 선거구 유지 "

옛 청원군 출신 청주시의원
"12명 의원 수 유지" 촉구

  • 웹출고시간2017.11.29 21:22:48
  • 최종수정2017.11.29 21:22:48

농촌지역 선거구 감소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옛 청원군 출신 시의원들과 직능단체 대표들이 29일 청주시청에서 통합청주시 상생발전 합의사항에 따른 선거구 유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청주] 옛 청원군 지역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청주시의원들이 청원지역만의 선거구가 유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원군 출신 청주시의원 12명과 직능단체는 29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 논의 중인 도·시군 선거구 획정은 도시와 농촌 간 갈등을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상생발전 합의사항에는 통합 후 12년 동안 옛 청주시의회와 청원군의회의 의원 정수를 유지하도록 했다"며 "도시와 농촌 간 통합으로 일부 지역이 소외되거나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하겠다는 통합의 대전제를 위반하는 행위"라고 꼬집기도 했다.

그러면서 청원지역 선거구 유지 방안을 제안했다.

이들이 제시한 안은 △상당구 낭성·미원·가덕·남일·문의면(의원정수 2명) △서원구 현도·남이면(1명) △흥덕구 오송읍·강내·옥산면(3명) △청원구 오창읍(3명) △청원구 내수읍·북이면(2명) 등 5개 선거구다.

여기에 청원 출신 비례대표 1명을 포함한 12명의 의원 수 유지를 요구했다.

이들은 "2014년 7월 옛 청원군 인구는 15만5천701명이며, 주민 1만2천975명 당 의원 1명으로 확정됐지만 올해 10월 기준으로 인구가 10% 이상 증가했다"며 "지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전망돼 민의의 대변자 역할이 더욱 증대되는 실정"이라고 피력했다.

현재 옛 청원 지역 선거구는 모두 4개로 △차 선거구-낭성·미원·가덕·남일·문의면(상당구) △카 선거구-남이·현도면(서원구), 강내면·오송읍(흥덕구) △타 선거구-내수읍·북이면(청원구) △파 선거구-오창읍(청원구), 옥산면(흥덕구) 등이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

[충북일보=청주] 취임 1년도 채 되지 않은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은 어깨가 무겁기만 하다. 이승훈 전 시장의 낙마로 그에게 주어진 임무는 곱절 그 이상이 됐다. 84만 통합청주시를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도 잠시. 이 대행이 진두지휘하는 청주시는 빠르게 안정을 찾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가 문제다. 헤쳐 나가야 할 난제가 산적해서다. 특히 각종 비위·일탈로 얼룩진 공직사회는 이 대행이 바로잡아야할 첫 번째 과제로 꼽힌다. 이 대행은 공직 비리는 물론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된 그 어떤 잘못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강조했다. 지난 7월 사상 최악의 물난리 속에서 그는 빠른 수해 복구에 매진했다. 지역사회가 점차 안정을 되찾아 가면서 그의 리더십도 어느 정도 입증됐다. 100만 중핵도시를 이끌어가기 위한 이 대행의 포부와 목표에 대해 들어봤다. ◇잇단 감사로 청주시청은 그야말로 '공직한파'다. 공직사회 청렴과 신뢰 향상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는데. "최근 일부 공직자들의 비위와 일탈 행위로 공직자 전체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시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동안 청주시에서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하여 청렴 TF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