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1.23 17:22:53
  • 최종수정2018.01.23 17:22:53

정정순 전 충북도 행정부지사가 23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는 6·13지방선거 청주시장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 최범규기자
[충북일보=청주]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정순 전 충북도 행정부지사가 오는 6·13지방선거 청주시장 경쟁에 본격 합류했다.

정 전 부지사는 2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주시민과 함께하는 '더 좋은 청주 찾기 4구 43 프로젝트'를 만들고 있다"며 "청주를 청주답게 더 좋은 청주를 만드는데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밝혔다.

정 전 부지사는 "청렴한 청주로 다시 세우고, 안전하고 깨끗한 도시로 만들겠다"며 "중부권 경제핵심도시,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도시가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농업의 가치가 살아나는 청주를 구현하겠다"며 "청주를 5개 권역으로 나눠 그 특성에 따라 균형 있게 발전하는 청주를 실현하겠다"고도 했다.

정 전 부지사는 청주고를 졸업한 뒤 1976년 7급 공채로 공직에 입문해 충북도 경제통상국장, 청주시 부시장, 충북도 행정부지사, 전 행정자치부 지방재정세제실장 등을 지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충북일보] 충북 혁신도시로 이동하는 길은 순탄했다. 오랜만에 지역 출신의 공기업 사장을 만나는 일은 즐거운 일이다.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그는 지역에서 꽤 유명한 정치권 인사다. 도의원을 역임했고, 충북도의장 시절 숱한 일화를 남겼다. 그는 대표적인 친문(친문재인) 인사다. 지난 2012년 대선에서도 그는 문 대통령의 곁을 지켰다. '낙하산 인사' 여부를 떠나 그는 현 정부에서 막강한 힘을 발휘할 수 있는 인물이다. 또한 애향심도 남다르다. 오랜 인연을 가진 김 사장을 만나 한국가스안전공사 업무 뿐 아니라 지역 현안에 대한 깊은 얘기를 듣고 싶었다. 예상대로 그는 정보와 다양한 해결방법 등을 꿰고 있었다. ◇취임 소감은. "가스의 위해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가스사고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스안전공사의 사장으로 취임하게 돼 영광이다. 한편으로는 그 영광만큼 어깨가 무겁기도 하다. 사회 전체를 위한 가스안전방안을 어떻게 마련하고 더 공고히 해야 할지 고민이 깊다." ◇취임식도 뒤로 하고 제천화재참사 현장을 찾았다. "제천 화재는 가스안전공사가 위치한 충북에서 발생한 대형 참사다. 안전을 담당하는 기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