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친절한' 박원순 '능력 있는' 박영선

민주당 내 서울시장 경선후보자 음성분석
충북도립대 조동욱 교수 발표

  • 웹출고시간2018.01.22 20:44:49
  • 최종수정2018.01.22 20:44:49

조동욱

충북도립대 교수

[충북일보=옥천] 오는 6월 지방선거와 관련해 정치권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특히 인구 1천만 명이 넘는 서울시장 선거에 다른 지역보다 관심이 집중되면서 높은 정당지지도를 보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내 경선에 이목이 쏠린다.

이런 상황에서 충북도립대 생체신호분석연구실 조동욱(59·사진·의료전자기기과) 교수가 차기 서울시장 선거에 민주당 내 경선 후보자 중 박원순서울시장과 4선의 박영선 국회의원에 대한 음성 분석 결과를 22일 발표해 눈길을 끈다.

조 교수는 이들 2명 모두 동일한 상황에서 음성의 특징, 공통점과 차이점을 분석하기 위해 특정 방송의 뉴스에 출연한 음성을 기반으로 실험을 수행했다.

실험 결과, 박원순 서울시장의 음 높이 평균은 다른 남성 정치인보다 다소 높은 153.469였고, 음 높이 편차는 아나운서들처럼 자연스럽게 말할 때와 유사한 238.270으로 분석됐다.

일반적으로 음성이 높으면 친절한 느낌이 들고, 음성이 낮으면 경쟁력 있는 사람이란 느낌이 든다.

이런 측면에서 판단할 때 박원순 시장은 자연스럽게 말을 하면서 친절한 느낌이 들도록 하는 것에 음성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게 조 교수의 설명이다.

박원순 시장 음성의 에너지와 음색, 발화속도 분석에서는 소통에 초점을 맞추려고 위화감 없이 부드럽게(에너지 평균 67.403) 말하는 것이 귀에 안 거슬리고 조화롭고(NHR 0.137), 말하는 속도도 적절해 '소통'에 신경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영선 의원의 음 높이 평균은 164.550으로 여성으로서는 음 높이가 상당히 낮았고, 음 높이 편차는 234.882로 자연스러웠다.

자연스럽게 물 흐르듯 말 하면서 목소리는 낮게 깔아 경쟁력(능력) 있는 사람으로 보이도록 말을 한다는 얘기다.

박 의원 음성의 에너지와 음색, 발화속도 분석에서는 음성에 실리는 에너지가 남성 수치인 70㏈대(71.264)를 보였고, 귀에 안 거슬리는 조화(NHR 0.147)도 적절하며, 말하는 속도(분당 음절수 315개)도 적절한 쉼을 두고 말해 '능력'을 강조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조동욱 교수는 "두 사람의 음성을 분석한 결과 모두 자연스럽고 조화롭게 말 하고, 전달력 있게 말한다"라며 "모든 분석 결과를 종합하면 박 시장은 친절과 소통을, 박 의원은 능력을 강조하는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충북일보] 충북 혁신도시로 이동하는 길은 순탄했다. 오랜만에 지역 출신의 공기업 사장을 만나는 일은 즐거운 일이다.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그는 지역에서 꽤 유명한 정치권 인사다. 도의원을 역임했고, 충북도의장 시절 숱한 일화를 남겼다. 그는 대표적인 친문(친문재인) 인사다. 지난 2012년 대선에서도 그는 문 대통령의 곁을 지켰다. '낙하산 인사' 여부를 떠나 그는 현 정부에서 막강한 힘을 발휘할 수 있는 인물이다. 또한 애향심도 남다르다. 오랜 인연을 가진 김 사장을 만나 한국가스안전공사 업무 뿐 아니라 지역 현안에 대한 깊은 얘기를 듣고 싶었다. 예상대로 그는 정보와 다양한 해결방법 등을 꿰고 있었다. ◇취임 소감은. "가스의 위해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가스사고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스안전공사의 사장으로 취임하게 돼 영광이다. 한편으로는 그 영광만큼 어깨가 무겁기도 하다. 사회 전체를 위한 가스안전방안을 어떻게 마련하고 더 공고히 해야 할지 고민이 깊다." ◇취임식도 뒤로 하고 제천화재참사 현장을 찾았다. "제천 화재는 가스안전공사가 위치한 충북에서 발생한 대형 참사다. 안전을 담당하는 기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