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균형·견제' 충청권 민심… 제3정당 변수 미지수

국민의당·바른정당 오늘 통합 중도 천명 '바른미래당' 탄생
충청권서 민선 1~2기 자민련 제외 '3당 바람' 미미
"실질적 정치혁신 노력 필요"

  • 웹출고시간2018.02.12 21:00:00
  • 최종수정2018.02.12 21:00:00
[충북일보] 오는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 지형에 일대 변화가 엿보인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하면서 '중도'를 천명하는 '바른미래당'이 새롭게 탄생하게 됐다.

그러나 역대 지방선거를 살펴보면 제3지대 정치권이 빛을 본 경우는 극히 드물다.

특히 역대 선거에서 철저한 '균형과 견제'의 민심을 보여줬던 충청권에서도 여야 양대 정당을 제외한 제3당은 좀체 힘을 쓰지 못했다.

민선 1~2기 충청권을 기반으로 한 자유민주연합이 유일한 제3지대 성공 케이스로 여겨질 정도다.

1995년 6월 치러진 1회 지방선거에서 여야 거대 정당은 충청권 민심에 호되게 당했다.

전국 15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민주자유당은 경기도를 비롯해 부산, 인청, 경남·북 등 5석을 차지했다.

민주당은 서울을 석권했지만 광주, 전남·북 등 호남 3곳을 지키는 수준에 머물렀다.

반면 자민련은 충청권을 모두 차지했다.

자민련은 당시 대전과 충남·북, 강원에서 광역 단체장을 배출했다.

기초단체는 총 230곳 가운데 민자당이 70곳, 민주당이 84곳을 차지했다.

자민련은 총 23곳에서 기초 단체장을 당선시켰는데, 충남(15곳)과 충북(2곳), 대전(4곳) 등 충청권을 싹쓸이했다. 보수 텃밭인 대구에서도 기초단체장을 배출했다.

2회 지방선거(1998년)에서 자민련은 돌풍을 이어갔다.

전국 16곳 광역단체 가운데 한나라당과 새정치국민회의가 각각 6곳씩 나눠가졌고, 자민련은 대전과 충남·북을 수성한데 이어 인천을 차지하며 4개 광역단체장을 석권했다.

당시 자민련은 기초단체장을 더욱 늘렸다.

총 232곳 가운데 29곳을 차지했다. 역시 충청권에서 막강한 힘을 발휘했다.

이후부터 자민련은 쇄락의 길을 걸었고, 제3지대는 사실상 종식했다.

3회 지방선거(2002년)에서 자민련은 충남 1곳에서만 광역 단체장을 배출했다. 충북과 대전에서는 한나라당 지사가 탄생했다.

기초단체도 앞선 두 번의 선거에서 10석 이상씩 차지하던 충남에서 단 7명만 당선했다.

4회 지방선거(2006년)는 한나라당(16개 광역단체 중 12곳 당선)의 압승이었다.

충남·북과 대전도 한나라당 일색이었다.

5회 지방선거(2010년) 전후 자유선진당이 새로운 제3지대로 부상했다.

하지만 결과는 기대 이하였다.

자유선진당은 광역단체 16곳 가운데 대전 1곳에서만 단체장을 배출했다.

기초단체는 대전(3곳)과 충북(3곳), 충남(7곳) 등 충청권 13곳에서만 가까스로 명맥을 유지했을 뿐 나머지 지역에서는 외면 받았다.

2014년 실시된 6회 지방선거를 앞두고 다시 한 번 3당이 출현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창당한 '새정치연합'이었는데,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과 합당하면서 양당 체제에 흡수됐다.

이후 안 전 대표는 호남을 기반으로 한 '국민의당'을 다시 창당했지만, 전국적인 지지를 이끌어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지난해 대통령 탄핵 직전 탄생한 보수 정당 '바른정당'도 제3지대로 자리매김하는데 한계에 부딪혔다.

특히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과거 자민련이나 자유선진당과 비교할 때 충청권 기반이 매우 취약했다.

결국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전격 통합을 결정, 3당 체제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충청권 민심이 동요될 지는 미지수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3당 체제 구축을 위해서는 새로운 정치 패러다임에서 비롯된 실질적인 정치 혁신이 필요하며, 이게 신당의 생존 전략이 될 것"이라며 "기성 정치를 답습하게 되면 결국 과거 3지대 정치권과 같이 양당 체제에 흡수돼 이내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