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 JIMFF in 청주 개최

26일 오후 7시 충북문화관 숲속갤러리에서

  • 웹출고시간2017.05.23 11:41:38
  • 최종수정2017.05.23 11:41:38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오는 26일 오후 7시 청주시 충북문화관 숲속갤러리에서 '봄날의 재즈' 프로그램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충북일보=제천] 충청북도를 비롯해 영화제 관객들을 다양한 장소에서 만나고 있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상설 프로그램인 'JIMFF in 시리즈'가 26일 청주에서 네 번째 행사를 갖는다.

그동안 영화제 기간이 아님에도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화제작과 거리의 악사 페스티벌 참여 뮤지션들이 함께하는 '미니 JIMFF' 형식의 행사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온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지난 2월과 4월 각각 제천시와 세종시 등에서 열린 JIMFF in 시리즈에 이어 이날 청주시 충북문화관 숲속갤러리에서 '봄날의 재즈' 프로그램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JIMFF in 청주-봄날의 재즈'에서는 색소폰과 트럼펫 연주자인 유종현과 피아니스트 손소희, 김봉관 베이시스트 등 재즈 뮤지션을 초청해 봄밤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재즈 공연과 음악영화 이야기를 선보이며 이와 함께 제12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국제경쟁부문 대상 수상작인 '코펜하겐의 두 재즈 거장'을 상영한다.

음악 프로그램과 영화 상영에 앞서 특별 프로그램으로는 참여한 관객 모두를 대상으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인화해 주는 프로그램인 'JIMFF 사진관'을 진행한다.

'JIMFF in 청주'의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진행되며 프로그램에 관한 문의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사무국(646-2242)으로 하면 된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충식 충북도소방본부 본부장

[충북일보] "저에게 소방조직은 놀기 좋은 조직이었습니다." 지독한 일벌레로 소문난 김충식 충북도소방본부 본부장의 첫 마디는 의아했다. 지난 1990년부터 30년 가까이 몸담은 조직을 그는 '놀기 좋은 조직'이라 말했다. 대체 무슨 의미일까. "소방조직은 조금만 눈을 돌려도 할 일과 변화가 필요한 일들이 산더미입니다. 하려고만 한다면 할 일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소문난 일벌레다웠다. 놀기 좋은 조직이란 맡은 일에 애착을 가지고 나름의 방식으로 수많은 업무를 즐겁게 헤쳐온 그만의 표현이었다. 다른 지역 재난 현장과 사건·사고 소식을 언론을 통해 접할 때면 장면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찰나의 순간 지나가는 장면 장면을 뚫어지라 살피며 현장에서 필요한 장비를 구상하고 현실화와 활용 방안을 고심한다. 현장과 실무를 넘나들며 축적된 경험에서 답을 찾곤 한다. 단지 구상으로만 끝내지 않았다. 변화를 가져왔다. 김 본부장의 머릿속에서 시작해 직원들과의 소통으로 완성된 작품에는 늘 '전국 최초'란 수식어가 붙는다.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긴급차량 우선 교통신호 시스템'과 최근 지역 일부 소방서에 도입된 '다목적 소형사다리차' 등이 대표적이다. 어느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