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포스터 공모전 대상작 선정 '취소'

작품에 사용한 사진 다른 작가 작품 도용으로 드러나

  • 웹출고시간2020.08.02 15:07:20
  • 최종수정2020.08.02 15:07:20

사진작가 B씨가 직접 촬영해 제천시 인터넷홈페이지에 게재한 작품(왼쪽)과 시민참여 포스터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았다가 취소된 A씨의 작품.

[충북일보] 개막을 코앞에 둔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공모한 시민참여 포스터 대상작이 다른 사진작가의 작품을 도용한 것으로 드러나며 수상이 취소됐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앞서 지난달 17일 시민참여 포스터 공모전의 대상작과 대상작을 모티브로 완성한 시민참여형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 공모전 대상은 제천에 거주하는 A씨의 작품으로 청풍호의 저녁 노을을 배경으로 영화와 음악을 상징하는 문양을 삽입했다.

그러나 포스터에 들어간 사진은 A씨가 직접 찍은 작품이 아닌 제천지역에서 활동하는 사진작가 B씨의 작품으로 드러났다.

뒤늦게 B씨가 자신의 사진작품이 도용된 사실을 알고 저작권 문제를 제기하자 A씨 측은 사과했고 영화제 측은 대상 수상을 취소했다.

B씨는 "내 작품이 포스터에 사용되며 이에 항의했고 이후 사과를 받아 원만한 합의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시민참여 포스터 공모전은 영화제에서 시민 역할을 확대하고 함께 호흡하겠다는 취지로 계획한 새로운 이벤트였지만 작품 도용으로 인한 논란만 일으키고 말았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