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11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오상진&장윤주

  • 웹출고시간2015.08.06 10:51:36
  • 최종수정2015.08.06 10:51:36
[충북일보=제천] 배우 오상진과 모델 장윤주가 오는 13일 청풍호반무대에서 열리는 제11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됐다.

MBC 공채 아나운서 출신 오상진은 2013년 프리랜서를 선언한 후 배우와 MC를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부터 본격적인 연기자 활동을 시작한 오상진은 안정적인 발성과 자연스러운 표정 연기로 호평을 받았고 이어 SBS 드라마 '떴다! 패밀리', MBC 드라마넷 '스웨덴 세탁소' 등에서 주연을 꿰차며 대중들에게 배우 오상진의 모습을 각인시켰다.

그뿐만 아니라 오상진은 '한식대첩'에 이어 3년 연속 Mnet '댄싱 9' 사회자로 활약하며 MC로서의 명성도 이어나가고 있다.

또 모델 장윤주는 1997년 SFAA컬렉션 진태옥 쇼로 데뷔해 이후 서울국제패션컬렉션(SIFAC), 크리스티앙 디오르, 루이비통, 파리 프레타 포르테 비비안 웨스트 쇼에 오르는 등 전 세계를 누비며 활약한 톱모델이다.

동양인은 좀처럼 어렵다는 세계적인 패션쇼에 당당히 이름을 올리며 런웨이를 누볐던 그녀는 특유의 재치 있는 말솜씨와 다재다능한 끼로 MC, 가수, 라디오, 방송까지 섭렵하며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동 중이다.

최근에는 류승완 감독 '베테랑'의 미스봉 역으로 분하여 황정민, 유아인, 유해진 등 쟁쟁한 배우들 사이에서도 뒤지지 않는 존재감을 보여주며 배우로서도 성공적인 신고식을 치렀다.

제11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개막식은 오상진과 장윤주의 사회로 진행되며 개막 선언에 이어 허진호 집행위원장, 홍보대사 최시원, 한선화의 인사말, 올해 제천영화음악상 수상자 이병우 음악감독에 대한 시상식과 축하공연, 그리고 개막작 '다방의 푸른 꿈'이 상영된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