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꼭 봐야할 작품들 14선

프로그래머가 추천하는 놓치지 말아야 할 영화

  • 웹출고시간2008.08.06 13:48:36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오는 14일 개막하는 제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이하 JIMFF2008)가 9개 부문을 통해 30개국, 82편의 세계 다양한 음악영화 상영해 영화와 음악마니아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올해 신설된 국제경쟁부문인 '세계음악영화의 흐름'에서는 참신한 세계음악영화를 만날 수 있으며 '시네 심포니' 부문에서는 음악을 주제로 한 극영화가, '뮤직 인 사이트' 부문에서는 음악 전문 다큐멘터리가 소개된다.

또한 '주제와 변주' 부문에서는 1920~40년대 할리우드 고전 뮤지컬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최근 제작된 한국 음악영화를 집중 조명한 '한국 음악영화의 오늘’ 부문, 가족들이 함께 감상할 수 있는 감동적인 영화를 상영하는 '패밀리 페스트'부문, 음악을 소재로 한 국내외 우수한 단편영화를 초청 상영하는 '음악단편초대전' 등을 통해 다양한 영화 보는 재미를 JIMFF2008에서 느낄 수 있다.

JIMFF2008를 후회 없이 즐기고 싶은 관객들을 위해 전진수, 정우정 프로그래머가 강력하게 추천하는 영화 14편과 추천 멘트를 공개한다.

전진수 프로그래머의 추천작 7편은 개막작으로 선정된 영앳하트의 로큰롤 인생과 기타의 장인, 두 개의 눈을 가진 아일랜드, 로돌프 메데로스와 탱고를, 렛츠 겟 로스트, 밥 말리 엑소더스77, 강아지와 나의 열가지 약속 등이다.

또 정우정 프로그래머의 추천작으로는 폐막작으로 상영될 비지터를 비롯, 블루스를 부르는 시타, 로큰롤과 트랙터, 안테나, 위대한 사운드의 세계, 피아노 솔로, 도쿄 랩소디 등이다.

음악영화제 관계자는 “이번 4회 국제음악영화제를 통해 다양하고 뛰어난 음악영화 등을 접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마니아층만이 아닌 일반 관객들에게도 감동을 선사할 수 있는 좋은 작품들을 만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천 / 이형수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