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13회 JIMFF, 이색적 음악 프로그램 선보여

원 썸머 나잇-음악과 이야기가 있는 '스페셜 큐레이터 프로젝트-픽 업 더 뮤직, 이윤지'
의림 썸머 나잇-'피크닉 존'에서 즐기는 휴양 영화제

  • 웹출고시간2017.07.30 14:16:12
  • 최종수정2017.07.30 14:16:12

음악과 이야기가 있는 '스페셜 큐레이터 프로젝트-픽 업 더 뮤직, 이윤지'로 토크쇼를 이끌어 갈 영화배우 이윤지.

ⓒ JIMFF
[충북일보=제천]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음악 프로그램 '원 썸머 나잇'과 '의림 썸머 나잇'이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이색적인 시도를 선보인다.

'원 썸머 나잇'은 오는 8월 11일부터 3일 간 다른 콘셉트로 진행되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대표적인 음악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특히 배우 이윤지가 스페셜 큐레이터로 참여하는 12일 프로그램이 눈길을 끈다.

'스페셜 큐레이터 프로젝트-픽 업 더 뮤직, 이윤지'라는 제목을 단 둘째 날에는 예년까지는 볼 수 없었던 토크쇼 형식으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윤지는 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홍보대사로 영화제와 연을 맺은 이후 꾸준히 영화제에 대한 애정을 보여 온 배우다.

올해 픽 업 더 뮤직을 위해 음악 부문의 프로그래머라 할 수 있는 스페셜 큐레이터로 변신, 영화 상영 이후 이어질 음악 공연의 주제와 섭외 일체를 도맡았다.

픽 업 더 뮤직의 공연을 책임질 뮤지션은 박원, 심규선, 에피톤 프로젝트 등 3팀이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또 다른 대표 음악 프로그램 '의림 썸머 나잇'은 관람석을 '피크닉 존'으로 구성, 보다 자유롭고 편안한 관람을 제공할 예정이다.

의자에 앉아 관람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잔디밭에 돗자리를 펴고 앉을 수 있게 꾸밈으로써 여름 밤 낭만을 더하는 색다른 풍경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오는 8월 11일부터 4일 간 이어지는 '의림 썸머 나잇'은 '거리의 악사 페스티벌'에 참여하는 거리의 악사 2팀과 뮤지션 2팀의 무대 공연 뒤 1편의 영화 상영으로 이뤄진다.

올해 의림지 무대를 찾는 뮤지션들은 로만 킴, 뜨거운 감자, 윤딴딴, 소란, 슈가볼, 디에이드, 멜로망스, 정승환 등 8팀으로, 이들의 공연과 함께 영화 '달콤한 고백', '수조 속 거북이들', '딕시 랜드', '별빛 오케스트라의 아이들' 또한 만나볼 수 있다.

모두 107편의 음악영화와 30여 팀의 음악공연으로 찾아올 13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8월 10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8월 15일까지 제천시 일원에서 6일간 열린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나은숙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충·세지부)가 현재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에 자리를 잡은 지 2년여가 지났다. 그동안 도민의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 아래 책임지던 건협이 나은숙(여·57·사진) 신임 본부장 체제로 바뀌면서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나 본부장은 지난 1일자로 건협 충·세지부 신임 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전북 전주 출신인 나 본부장은 1978년 건협의 전신인 한국기생충박멸협회 시절 입사한 베테랑 중 베테랑이다. 건협의 역사를 모두 겪은 인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건협은 1964년 한국기생충박멸협회로 창립됐다. 당시 우리나라는 기생충으로 인해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던 가난한 나라였다. 기생충박멸협회의 창립 이유는 기생충으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것이었다. 이때만 해도 의료 선진국이었던 일본에서 기술 지원 등을 받아 왔다. 나 본부장이 건협에 처음 입사한 것도 이때다. 기생충박멸협회의 노력 덕분일까. 1980년대에 들어서자 우리나라 기생충감염률은 '0(제로)'에 가까워졌다. 상급기관이었던 보건복지부는 1982년 임무를 완수한 기생충박멸협회의 이름을 한국건강관리협회로 개칭하고, 본격적인 건강검진 업무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