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3.08.20 20:20:24
  • 최종수정2013.08.21 10:10:15

9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폐막식 리셉션장에는 이미 마련돼 있어야 할 내빈들을 위한 다과 및 음료 등의 음식이 마련되지 않았으며 이에 일부 내빈들이 발길을 돌려야했다. 이 리셉션으로 인해 대부분의 내빈들이 폐막식 상영을 외면하며 일반관객들의 지탄을 받았다.

9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소위 얼굴도장 찍기의 성의 없는 행동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폐막한 지난 19일 폐막작인 경쟁부문 대상작이 상영되자 참석 내빈들은 우르르 자리를 떠나며 앞자리를 휑하니 비웠다.

이날 오후 7시에 시작된 폐막식이 한 시간여 지나 폐막이 선언되고 "곧이어 경쟁부문 수상작이 상영될 예정이니 끝까지 자리를 지켜 달라"는 장내 멘트가 흘러 나왔지만 앞줄의 내빈석은 술렁였다.

좌석을 떠난 많은 수의 내빈들은 폐막식장 옆에 마련된 리셉션장으로 발길을 옮기며 폐막작 상영을 외면했다.

그러나 리셉션장에는 이미 마련돼 있어야 할 내빈들을 위한 다과 및 음료 등의 음식이 마련되지 않았으며 이에 일부 내빈들이 발길을 돌려야했다.

오후8시 10분께 현장에는 외식업체 차량이 부랴부랴 도착하고 제천시 공직자 등 관계자들이 일손을 거들며 음식 차리기에 분주했다. 이미 외식업체를 힐난하는 불만 섞인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흘러나온 후였다.

영화제와 제천시 관계자 등에 따르면 당초 폐막식 리셉션은 계획에 없었으나 수일 전 급조된 영화제 행사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당초 계획에 없던 리셉션을 급하게 만듦으로 인해 폐막작 상영은 물론 리셉션까지 모두 볼썽사나운 꼴을 연출하고 말았다.

이날 참석한 많은 수의 내빈들이 폐막작 상영을 외면하고 리셉션장을 찾은 것과 대조적으로 대부분의 관객들은 폐막작 감상을 염두에 두고 미리 저녁식사 등의 요기를 해결하고 식에 참석했다.

정작 영화제를 끝까지 감상하고 공유해야 할 주요 관계자와 내빈들이 폐막작 상영을 뒤로한 채 뱃속 채우기에만 급급한 것은 지탄을 면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여기에 그나마도 리셉션장의 준비조차 소홀히 이뤄지며 '국제행사'에서 외국인들을 상대로 '국제적 망신살'을 톡톡히 뻗치며 용두사미의 행사를 자초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