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1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샵스타그램- 청주 북문로 학천탕 '카페목간'

#학천탕 #청주목욕탕 #목욕탕카페 #청주이색카페 #커피합니다

  • 웹출고시간2020.08.11 16:34:51
  • 최종수정2020.08.11 16:34:51

학천탕·카페목간 박노석 대표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목욕탕'은 각자의 추억과 닿아있다. 누군가에게 목욕탕은 달콤한 바나나우유 한 모금으로 기억될 수 있고 때 밀어주는 부모님의 거친 손길이나 젖은 나무 냄새가 먼저 떠오를 수도 있다. 이전과는 달라진 목욕 문화로 인해 목욕탕에 대한 기억이 없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청주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들어봤을 '학천탕'은 가보지 않은 이들도 목욕탕의 상징으로 떠올릴 수 있을 만큼 오랜 역사를 가진다. 1988년 문을 연 이곳은 박노석 대표에게는 더욱 특별하다. 아버지와 함께 유명 건축가를 찾아가 설계를 부탁했던 때부터 학천탕과 함께였기 때문이다.

부모님 이름 가운데 글자를 한자씩 따서 지은 학천탕은 아버지의 선물이었다. 어머니의 환갑을 맞아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을 선물하고 싶다던 아버지의 자상함은 당시 최고의 명성을 떨치며 바쁜 시간을 보내던 故김수근 건축가마저 설득시켰다.
ⓒ #카페목간 인스타그램
앞서 운영하던 두 개의 목욕탕보다 더욱 공을 들였다. 좋은 목욕탕을 위한 노력이었다. 아버지와 노석씨는 서울, 부산, 대구는 물론 일본까지 오가며 하루에 7~8차례 목욕하는 일도 있었다.

아름다운 외관에 좋은 자재로 전에 없던 목욕 시설을 갖춘 학천탕은 문을 열자마자 문전성시였다. 목욕으로 하루의 피로를 풀기 위해 몰려드는 시민들이 줄을 이었다. 십수 년 이어진 성수기는 목욕 시설 및 생활 방식의 변화와 함께 위기를 맞았다.
ⓒ 김태훈기자
노석씨는 남다른 생각이 생활화 된 사람이다. 어릴 적부터 이어진 칭찬의 힘이다. 작은 발상에도 "노석이 생각이 정말 대단하다"라고 추켜세우던 아버지 덕에 일상적으로 달리 생각하는 습관이 들었다. 다른 사업체를 운영할 때도 폐열을 고추 건조에 활용하거나 소금을 만들어 대량으로 납품하는 등 추가적인 수입을 올릴 수 있었던 원동력이다. 번뜩이는 아이디어의 아버지와 아들은 같은 해 열을 이용한 콘텐츠로 각각 특허를 취득하기도 했다.
ⓒ 김태훈기자
위기의 학천탕을 살릴 방안을 모색했다. 쉬운 길을 택하라는 주변의 조언을 외면한 채 의미 있는 건물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에 매달렸다. 카페로 결정하고 직접 설계 공사를 이어간 1년. 남탕으로 활용하던 1, 2층이 2019년 1월 1일 카페 목간으로 문을 열었다. 상대적으로 발길이 뜸해진 3, 4층의 여탕은 남탕으로 바꿔 운영을 이어간다.

인테리어와 조명 등 내부 작업은 모두 직접 나섰다. 어깨너머로 수십 년간 봐왔던 타일 작업은 금세 손에 익었다. 노석씨가 붙인 타일로 카운터가 뚝딱 새옷을 입었다.
ⓒ 김태훈기자
옷장, 목욕탕, 거울, 수전 등은 물론 탈의실에서 사용하던 의자조차 그대로 남겼다. 당시 좋은 자재를 사용했기에 가능한 일이다. 조각품과 때수건, 번호표, 목욕탕 집기 등 볼거리도 갖췄다. 목욕탕을 사용했던 이들에게는 향수를, 경험이 없는 젊은이들에게는 날 것 그대로의 레트로 감성을 깨우는 힘이다.

목욕에 대한 아스라한 기억은 그릇에도 담겼다. 옛 목욕 바가지처럼 생긴 목재 그릇을 찾아 쟁반 대용으로 활용한다. 적당한 사이즈를 맞추기 위해 직접 재단하고 재조립했다.
음료와 함께 나가는 삶은 달걀도 목욕탕 카페라서 가능한 이색적인 서비스다. 달걀이 흔들리지 않게 기다란 나무 접시에 고무줄로 칸막이를 했다. 소금을 담아낼 세상 가장 작은 용기도 선반 부품을 이용해 만들어 붙였다. 서비스로 내어주는 팝콘은 벨크로로 그릇에 붙여 한번에 가져갈 수 있게 했다. 주변의 모든 것이 아이디어의 근원이다.
ⓒ 김태훈기자
물이 없는 탕 안에서, 샤워기가 붙은 거울 앞에서 마시는 커피는 카페 목간에서만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재미다. 행복의 그릇을 작게 가질수록 넘치는 행복을 양껏 누릴 수 있다는 노석씨의 행복론이 카페 목간 안에서 빛을 발한다. 곳곳에 숨겨진 아이템을 알아보고 감탄하는 손님들이 많아질수록 가슴이 뛴다. 물 빠진 목욕탕에 새로운 추억이 흘러넘친다.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장부식 씨엔에이바이오텍㈜ 대표

[충북일보] "세계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 최고의 업체가 되는 것이 목표다." 장부식(58) 씨엔에이바이오텍㈜ 대표는 '최고'라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기업인으로서 '치열한 길'을 밟아왔다. 장 대표는 2002년 12월 동물·어류·식물성 '저분자 콜라겐 펩타이드' 제조 업체인 씨엔에이바이오텍을 설립했다. 1980년대 후반 화학관련 업체에 입사한 이후부터 쌓아온 콜라겐 제조 기술력은 그 당시 이미 '국내 톱'을 자랑했다. 씨엔에이바이오텍이 설립되던 시기 국내 업계에선 '콜라겐'이라는 단어조차 생소했다. 콜라겐은 인체를 구성하는 단백질 성분으로 주름을 개선하고 관절 통증을 완화하는데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장 대표는 '콜라겐을 녹이는' 특허를 냈다. 고분자 상태인 콜라겐은 인체에 흡수되지 않는다. 인체에 쉽게 흡수될 수 있도록 저분자화, 쉽게 말해 '녹이는' 게 기술력이다. 장 대표는 콜라겐과 화장품의 관계에 집중했다. 화장품은 인체에 직접 닿는다. 이에 콜라겐을 쉽게 흡수시킬 수 있는 것은 화장품이라고 결론내렸다. 장 대표는 "2005년 말께부터 '보따리 짊어지고' 해외 마케팅에 나섰다. 당시 어류에서 콜라겐을 추출하는 기술을 갖고 1년에 15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