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샵스타그램 - 청주 율량동 '가온석갈비'

#석갈비 #구워나오는고기 #청주석갈비 #12가지반찬

  • 웹출고시간2020.09.01 15:27:20
  • 최종수정2020.09.01 15:27:20

가온석갈비 전경

[충북일보] 식당에 가야만 먹을 수 있는 음식의 경계가 무너지고 있다. 외출이 망설여질 때도 그때 그 음식을 집에서 맛볼 수 있는 기회가 늘었다는 뜻이다. 지난해 겨울 율량동에 문을 연 '가온석갈비'도 그중 하나다.

숯불에 구워낸 양념갈비와 가온석갈비에서만 누릴 수 있었던 10여 가지 반찬들을 포장 용기로 가득 담아 받아볼 수 있다. 강진구 대표가 코로나19로 외출을 꺼리는 손님들을 위해 지난 6월부터 시작한 새로운 서비스다.
가온석갈비의 매력은 깔끔한 한 상이다. 고기는 먹고 싶지만 굽는 것은 싫을 때 석갈비를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 번거롭게 굽는 과정을 생략하고 간편하게 고기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석갈비의 가장 큰 장점이다. 양념이 된 고기를 굽는 것은 어지간한 고기 굽기의 달인이 아니라면 먹는 내내 신경이 쓰이는 일이기 때문이다.

자주 뒤집어 줘야 하는 것은 물론 불의 크기에도 영향을 받는다. 여차하면 타버리고 잘 익혔다 하더라도 잠깐 한눈을 팔면 육즙이 말라버리는 것이 양념 고기의 단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양념 갈비를 찾는 이유는 단연 그 맛이다. 달콤하면서도 짭짤한 매력적인 맛은 양념 고기에서만 느낄 수 있다.

석갈비는 양념갈비의 이 모든 단점을 보완한 음식이다. 주방에서 적당한 굽기로 익혀 따뜻한 돌판에 올려 나오는 석갈비는 버섯과 채소 등 곁들여 먹는 다양한 부재료까지 갖췄다.
ⓒ 가온석갈비 인스타그램
따뜻한 고기를 입맛에 따라 조합해 입에 넣기만 하면 된다. 함께 먹는 이들이 온전히 먹는 것에만 집중할 수 있기에 식탁에서 소외되는 사람도, 고생하는 사람도 따로 있지 않다. 시야를 가리는 환기 장치 없이 눈을 맞추고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좋은 점이다.

가온석갈비에서는 이러한 석갈비의 장점에 조금 더 매력적인 요소를 담았다. 가운데 올려진 석갈비를 중심으로 계절에 따라 조금씩 달라지지만 늘 푸짐한 10여 가지 반찬이다. 한정식을 떠올릴 정도로 정갈하고 예쁘게 담긴 밑반찬은 구색을 갖추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신지연·강진구 대표

10여 년간 일식에 몸담았던 진구씨만의 특별함이 밑반찬에서 드러난다. 싱싱함을 자랑하는 생 연어 샐러드나 남들보다 조금 더 좋은 게를 선택해 푸짐하게 씹는 맛을 더한 양념게장, 꼬막과 해파리냉채 등이 색다르다.

갈비와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파김치와 열무김치는 직접 농사짓는 이모의 고춧가루를 더해 삼일에 한 번씩 매장에서 버무려낸다.

된장찌개 하나도 허투루 끓이지 않는다. 직접 멸치를 손질하고 디포리와 대여섯 가지 채소를 더해 정성껏 끓인 육수에 두 가지 된장을 섞어 깔끔하고 구수한 찌개 맛을 살렸다. 이렇게 정성을 들인 육수는 멸치국수에도 쓰인다.
통유리창 너머로 보이는 깨끗한 주방은 믿고 먹을 수 있는 신뢰를 더 하고 숯으로 굽는 고기의 연기는 가둔다. 구워 나온다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연기가 가득한 석갈비 가게들과 비교하면 마치 카페 같은 쾌적함이 느껴지는 이유다. 높은 층고와 넓은 매장도 연기에서 자유롭게 갈비를 즐길 수 있는 비결이다.

오랜 기간 이자카야를 운영하며 쌓은 노하우와 인맥도 가온석갈비에서 빛을 발한다. 진천에서 농사짓는 지인의 쌀이 밥의 윤기를 더한다. 달걀이나 기름은 각각 양계장과 방앗간을 운영하는 친구에게서 조달받는다. 신선한 식재료는 모든 음식의 기본이다.

가온석갈비의 맛은 늘 따뜻하다. 무엇하나 정성 아닌 것이 없는 반찬들 가운데 숯불의 열기와 돌판의 온기를 머금은 고기가 놓인다.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