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샵스타그램 - 청주 북문로 소품샵 '럽믹(LOVE MEEK)'

#문구소품점 #다이어리꾸미기 #귀여운게최고 #스티커천국 #그립톡

  • 웹출고시간2020.08.04 16:55:42
  • 최종수정2020.08.04 16:55:42
ⓒ 럽믹 인스타그램
[충북일보] 기성세대에게 생소한 단어가 많아진다.

몇 번을 들어도 이해할 수 없는 단어들도 있지만 설명을 조금만 보태도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단어도 있다.

'다꾸' '폰꾸' '폴꾸'… 영문을 알 수 없는 이 단어들은 '다이어리 꾸미기' '폰꾸미기' '폴라로이드 꾸미기'의 줄임말이다. '꾸미기'라면 집이나 방 꾸미기를 먼저 떠올리는 이들과 달라진 양상의 MZ세대 꾸미기 문화다.
작은 것에 더 작은 스티커나 라벨 등을 이용해 자신만의 색채를 더하는 특별한 작업이다. 젊은 층의 꾸미기 문화는 다소 아이러니하다.

디지털 환경에 익숙해 새로운 세대 타이틀을 거머쥔 이들이 다이어리, 폴라로이드 사진, 엽서 등 아날로그적 요소에 아날로그적 소품으로 새로움을 더하는 일을 즐기기 때문이다.

아기자기함에 열광하는 이들이 늘었다. '#귀여운게최고야'라는 해시태그는 단숨에 1만4천여 개의 게시물을 끌어 올린다. 뭐든 작고 귀여운 것에서 커다란 행복을 느끼는 이들이다.
청주 북문로에 문을 연 소품 가게 '럽믹(love meek)'은 이런 아기자기함에 집중했다. 그야말로 작고 귀여운 것들의 총집합이다. 박진옥 대표가 자신의 관심사를 오롯이 한 공간에 모아둔 보물창고 같은 곳이다.

진옥씨는 회사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다꾸'로 해소했다. 다이어리는 혼자만의 감정을 그대로 드러낼 수 있는 분출구였다. 다이어리에 붙이는 스티커나 마스킹테이프 등은 묘한 힘이 있었다. 글이나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그 날의 감정도 다이어리에 담아낸다.

시간이 지나 다시 열어보면 그날의 기억을 조금 더 편안하게 들여다볼 수 있게 만드는 도구였다. 여행에서도 새로운 즐거움을 가져왔다. 전국 어디든 그곳의 특색있는 소품샵을 찾아 새로운 아이템을 찾아내는 것도 여행의 일부가 됐기 때문이다.

청주에는 그런 공간이 없음이 아쉬웠다. 아기자기함으로 꽉 채운 진옥씨의 공간을 만들어 보이고 싶었다.
가장 좋아하는 색으로 럽믹을 채우고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가구를 들였다. 나의 공간을 소개할 때 부끄럽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서다. 전국 40여 명의 작가가 만든 작품으로 채워진 공간은 진옥씨의 취향이 그대로 반영됐다. 꼭 보여주고 싶은 귀여운 물건을 하나하나 찾아 넣은 수고로움이 더해졌다.

수 백 가지 작은 물건들이 하나라도 빛을 못 볼까 아쉬운 마음에 일주일에도 몇 번씩 제품의 배치를 달리한다. 가구를 옮기고 전시 방식을 바꾼다. 매일 찾아오는 손님들도 매번 새로운 귀여움을 발견할 수 있는 이유다.

혼자 온 손님에게도 부담스럽지 않게 다가서는 진옥씨의 성격도 더 많은 손님들을 끌어당기는 비결이다. 친구와 수다 떨 듯 가벼우면서도 작품에 대한 설명을 곁들인 정성 가득한 추천을 받기 위해 럽믹을 찾는 이들도 있다.
진옥씨는 그의 취향과 다정함을 보고 찾아오는 손님들을 위해 더 많은 이야기를 마련한다. 수백 가지 작품 모두 애정을 담았기에 선물 추천이나 작품 설명에 특별히 자신 있는 진옥씨다. 소소한 행복은 혼자 즐기는 데 그치지 않는다. 대부분의 손님은 자신을 위한 소품뿐 아니라 친구나 지인에게 선물할 항목을 하나 더 담는다. 고르면서 즐거운 자신의 행복과 받는 이들이 느낄 행복이 더해져 절대 소소하지 않은 커다란 행복으로 바뀐다. 럽믹의 작은 소품들이 저마다의 행복을 품은 채 손님들을 기다린다.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