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바르게살기운동 음성군협의회, 삼성면서 수해복구 활동

흙탕물로 뒤범벅되면서 수해복구 지원

  • 웹출고시간2017.08.02 10:39:36
  • 최종수정2017.08.02 10:39:36

지난 31일 폭우로 수해를 입은 삼성면 덕정리 명지아파트 지하 변전실에서 바르게살기운동 음성군협의회 회원들이 집기와 오물을 들어내고 있다.

[충북일보=음성] 바르게살기운동 음성군협의회는 지난달 31일 내린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음성군 삼성면 명지아파트 일원에서 수해복구를 위한 자원봉사를 실시했다.

이른 시간부터 9개 읍·면의 30여 회원들이 장화 등 수해복구 활동을 위한 장비를 착용하고 서둘러 활동을 시작했다.

모란저수지에서 내려오는 모라네천이 범람해 침수된 명지아파트 지하 변전실의 각종 집기와 오물 등을 들어내고 깨끗이 청소한 후 하천 옆 수해 가옥을 찾아가 생활 집기와 일반 가전제품 등 집기 등을 들어내고 청소했다.

강기현 회장은 "비에 젖어 사용할 수 없는 연탄 등 쓰레기를 치우면서 모두가 흙탕물과 연탄재로 뒤범벅이 되면서도 쓸고 닦고를 반복하며 수해복구에 최선을 다해준 회원들에게 감사하고 수해 주민들이 하루빨리 어려움을 이겨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음성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나은숙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충·세지부)가 현재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에 자리를 잡은 지 2년여가 지났다. 그동안 도민의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 아래 책임지던 건협이 나은숙(여·57·사진) 신임 본부장 체제로 바뀌면서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나 본부장은 지난 1일자로 건협 충·세지부 신임 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전북 전주 출신인 나 본부장은 1978년 건협의 전신인 한국기생충박멸협회 시절 입사한 베테랑 중 베테랑이다. 건협의 역사를 모두 겪은 인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건협은 1964년 한국기생충박멸협회로 창립됐다. 당시 우리나라는 기생충으로 인해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던 가난한 나라였다. 기생충박멸협회의 창립 이유는 기생충으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것이었다. 이때만 해도 의료 선진국이었던 일본에서 기술 지원 등을 받아 왔다. 나 본부장이 건협에 처음 입사한 것도 이때다. 기생충박멸협회의 노력 덕분일까. 1980년대에 들어서자 우리나라 기생충감염률은 '0(제로)'에 가까워졌다. 상급기관이었던 보건복지부는 1982년 임무를 완수한 기생충박멸협회의 이름을 한국건강관리협회로 개칭하고, 본격적인 건강검진 업무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