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 지역 수해복구를 돕기 위한 자원봉사 연이어

19일 괴산 전역에서 자원봉사센터, 군부대, 중앙경찰학교 등 2천600여명 지원

  • 웹출고시간2017.07.19 14:03:13
  • 최종수정2017.07.19 14:03:13

중앙경찰학교 학생 1천500여명이 괴산지역 11개 읍면지역에 파견돼 주택 등 복구작업에 여념이 없다.

[충북일보=괴산] 괴산군 전역에서 호우 피해를 돕기 위한 자원봉사 행렬이 잇따르고 있다.

19일 중앙경찰학교 1천500여명, 군부대 500여명, 옥천·괴산·보은 자원봉사센터, 옥천군청, 옥천군 적십자봉사회, 영동군 새마을회, 괴산중앙교회, 충청북도 의용소방대연합대, 부산시중구 새마을회, 전남 광주시 적십자봉사회 등 총 2,600여명의 자원봉사단체들이 괴산지역 수해복구를 돕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이들은 침수주택 주변, 물에 젖은 가재도구 정리, 삼포밭 정리 및 농경지 정리, 토사제거등을 도왔다.

중앙경찰학교 학생 1천500여명은 괴산지역 11개 읍·면 전 지역에 43개조로 파견돼 주택, 농작물, 공공시설 및 기반시설 복구를 도왔다.

나용찬 괴산군수는 도움의 손길을 주신 각 기관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나 군수는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공무원, 자원봉사자, 장비지원 등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수 있도록 힘쓰겠으며, 호우 피해 주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괴산군은 수해로 인한 19일 현재 피해액은 공공시설 피해액이 48억원, 민간시설 32억 등 총 80억원으로 집계되고 있다. 피해조사가 계속 진행되고 있어 총 피해액은 120억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괴산 / 엄재천기자 jc0027@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동양포럼 위원장

[충북일보] 청주의 한 언론사에 아주 의미 있는 포럼이 결성됐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를 찾기 위한 지식인들의 모임이다. 이름은 동양포럼. 동양포럼의 위원장은 유성종 전 충북도 교육감이다. 올해 87세의 유 위원장은 인터뷰 내내 청년 못지 않은 답변과 역질문으로 기자를 당혹스럽게 만들기도 했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와 관련한 유 위원장의 철학을 들어봤다. ◇동아시아의 공동가치에 해당되는 인물은 "반드시 인물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인간의 철학사상이라는 게 사람이 주장하는 것이라 인물이 되는 것이다. 사실은 오래전부터 우리가 선진화를 이루려면 생각하는 국민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우리나라가 선진화를 이루는 마지막 단계에서 소위 철학하는 국민을 생각하면서 포럼을 시작하게 됐다. 누가 뭐래도 한국, 일본, 중국이 동시아의 대표적인 나라다. 저 혼자 잘 났고, 잘 산다고 해서 뜻을 이룰 수가 없고, 세 나라가 결국은 합심하고 협력해야 한다. 그래서 동양포럼이라고 했다. 한국은 한국대로 혼자 나갈 수 없고 일본이 아무리 선진국이라고 해도 한국 무시하고 중국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한창 세를 과시하는 중국도 무엇을 세계에 내놓을 것이냐를 고민하면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