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장맛비는 그쳤어도 사랑비는 멈추지않는다

"수재민 돕자" 수재의연금품 35억 원 돌파

  • 웹출고시간2017.08.01 20:48:31
  • 최종수정2017.08.01 20:48:31

대한불교조계종제5교구본사법주사 주지 정도스님(왼쪽 두 번째) 등이 1일 충북도청을 방문해 이시종 지사에게 수재의연금을 기탁하고 있다.

ⓒ 충북도
[충북일보]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지원하는 데 쓰일 수재의연금품 모금액이 35억 원을 넘어섰다.

충북도에 따르면 전국재해구호협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돕기 의연금품 모금은 지난달 31일 기준 총 35억500만 원이 접수됐다.

의연금은 23억3천200만 원(1만1천705건)이 입금됐으며 생수, 라면, 이불 등 각종 의연물품은 총 32만4천203개(289건)로 금액으로 환산하면 11억7천300만 원에 이른다.

1일 청주시환경관리원들이 십시일반 모은 성금을 이승훈 시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 청주시
수해 발생 17일 차인 1일에도 의연금품 기탁이 이어졌다.

대한불교조계종 제5교구 본사 법주사는 도청을 방문해 수재의연금 1천만 원을 전달했다. 충북학원연합회도 도청에서 한국학원총연합회가 모금한 1천170만 원을 기탁했다.

청주시환경관리원 일동이 300만 원, 재경 청주시 산악회가 50만 원을 각각 청주시청에 기탁했고 태광개발도 직원들이 모은 성금 100만 원을 성화개신죽림동주민센터에 기부했다.

유니온화성은 이불 896채, 관음종복지재단도 쌀 200포, 신일유통은 120만 원 상당의 주방식기, 송담하우징에서는 300만 원 상당의 밥솥 15개를 각각 기증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나은숙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충·세지부)가 현재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에 자리를 잡은 지 2년여가 지났다. 그동안 도민의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 아래 책임지던 건협이 나은숙(여·57·사진) 신임 본부장 체제로 바뀌면서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나 본부장은 지난 1일자로 건협 충·세지부 신임 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전북 전주 출신인 나 본부장은 1978년 건협의 전신인 한국기생충박멸협회 시절 입사한 베테랑 중 베테랑이다. 건협의 역사를 모두 겪은 인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건협은 1964년 한국기생충박멸협회로 창립됐다. 당시 우리나라는 기생충으로 인해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던 가난한 나라였다. 기생충박멸협회의 창립 이유는 기생충으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것이었다. 이때만 해도 의료 선진국이었던 일본에서 기술 지원 등을 받아 왔다. 나 본부장이 건협에 처음 입사한 것도 이때다. 기생충박멸협회의 노력 덕분일까. 1980년대에 들어서자 우리나라 기생충감염률은 '0(제로)'에 가까워졌다. 상급기관이었던 보건복지부는 1982년 임무를 완수한 기생충박멸협회의 이름을 한국건강관리협회로 개칭하고, 본격적인 건강검진 업무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