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숨이 '턱' 머리가 '핑'… 폭염 속 온열질환 주의보

지난 5일에도 폭염에 온열환자 발생
수해지역서는 수인성 전염병 주의보
더위·습도 탓… 수분 섭취·위생 중요

  • 웹출고시간2017.08.06 18:55:55
  • 최종수정2017.08.06 18:55:55
[충북일보] 충북도내에서 수해복구 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폭염까지 겹치자 온열질환은 물론, 수인성 전염병마저 주의보다.

온열질환은 일사병·열사병 등 열로 인해 발생하는 여름철 대표 급성질환이다.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어지러움·근육경련·피로감·의식저하가 대표적 증상이다. 이를 내버려 둘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지난 5월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국적으로 919명의 환자가 발생해 5명이 목숨을 잃었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7%가량 증가한 수치다.

최근 5년간 온열질환 통계를 보면 △2012년 984명 △2013년 1천189명 △2014년 556명 △2015년 1천56명 △2016년 2천125명 등 모두 5천910명의 환자가 발생, 이 중 58명이 사망했다.

질병관리본부 분석에 따르면 이들 중 가장 많은 39.5%의 온열환자가 8월 1~2주 사이 발생했다. 8월 초는 폭염일수(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의 수)가 증가하는 기간이다.

최근 도내 전역에 지속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등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온열환자가 급증할 수 있다는 얘기다.

폭염경보 등 도내 전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지난 5일에도 한 공사현장에서 열실신 증상을 보인 환자가 병원으로 이송되는 등 모두 3명의 온열질환자가 도내에서 발생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도내 일 최고기온은 △증평 37.2도 △제천 36.2도 △충주 36.1도 △청주 36도 △괴산 36도 △진천 35.9도 △단양 35.8도 △보은 35.6도 등 올여름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보였다.

특히, 온열질환은 습도가 높은 환경에서 발병할 가능성이 높아 수해지역에서 복구작업을 벌이는 자원봉사자 등은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와 함께 콜레라·A형 간염·세균성 이질 등 오염된 물을 통해 감염되는 '수인성(水因性) 전염병'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지난 16일 내린 비로 도내 곳곳이 침수되자 구토·설사·피부병 등 수인성 전염병에 걸린 수해복구 자원봉사자들이 늘고 있다. 모두 오염된 물을 통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이다.

수인성 전염병은 수해가 난 경우 일어날 수 있는 2차 피해다. 주로 병원성 미생물에 오염된 물을 마실 경우 감염이 되는데, 미생물이 위나 장으로 들어가 증식을 하면서 염증을 일으킨다.

위장 염증이기 때문에 복통·설사·구토 등이 주된 증상으로 질병마다 잠복 기간은 다르게 나타난다.

도내 한 의료계 관계자는 "온열질환과 수인성 전염병 모두 더위·습도와 관련된 여름철 질병"이라며 "깨끗한 물을 주기적으로 마시고,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지럼증, 복통 등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