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8.30 18:14:38
  • 최종수정2017.08.30 18:14:41
[충북일보=청주] 청주시가 지난달 물난리에 따른 수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인다.

시는 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수해 복구비용 980억200만 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국비 626억7천100만 원을 비롯해 도비 135억1천900만 원, 시비 218억1천200만 원 등이다. 당초 예상한 금액보다 200억 원 가량 늘었다.

석남천 개선 사업에는 286억 원이 투입된다. 40여 년 된 석남교와 서청주교의 노후 교량은 재가설된다.

월운천 개선 사업비는 76억 원이다. 7㎞ 전 구간에 걸쳐 제방이 축조된다.

낭성 전하울교에는 26억 원을 들여 임시 가설교와 보교각이 설치된다.

시는 각종 도로와 공원, 산림 등 600여 건에 대한 복구 사업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 지원에 나선다. 시는 수해로 금융기관에서 신규대출을 받은 소상공인에게 연이자 2% 중 75%를 3년간 지원할 계획이다.

청주사랑론 대출을 받았던 소상공인에게 지원하는 연이자 비율은 2%에서 3%로 상향 조정했다.

'소상공인 생활안정 긴급지원금 및 공동주택 복구 지원금' 관련 개정 조례는 9월 중 시의회에서 검토된다.

시 관계자는 "기존 투자된 예비비 등과 2회 추경 예산, 향후 추가 지원 관련 조례가 확정될 경우 청주시의 수해 복구 예산은 1천200억여 원을 상회할 것"이라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