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8.16 16:45:37
  • 최종수정2017.08.16 16:45:41

지난달 수마가 할퀴고 간 보강천 미루나무 숲이 완전 복구를 끝내고 주민들 곁으로 다시 돌아왔다. 사진은 지난달 16일 폭우로 물에 잠겼던 야생화 단지 모습과 현재의 모습.

ⓒ 조항원기자
[충북일보=증평] 지난달 16일 기습적 폭우로 증평군의 상징적 주민 휴식공간인 보강천 미루나무 숲이 완전 초토화 된 이 후 한 달 만에 원상복구 돼 주민 곁으로 다시 돌아왔다.

이곳 미루나무 숲은 최근 3~4년 전부터 약 15억원을 들여 다양한 편의 시설을 갖춰 지역주민들의 여가 및 휴식공간으로 산뜻하게 조성해 놓았다.

그러나 지난달 뜻하지 않은 폭우로 물난리가 나면서 이 일대가 완전 쑥대밭이 돼 공원으로서의 기능을 상실했다.

수마가 할퀴고 간 상처는 의외로 컸다.

야생화 단지는 몰론 꽃밭과 일부 시설이 물에 잠기면서 쓸모가 없게 된 것이다.

수해 이 후 증평군은 공원 정상화를 위해 인근 군부대와 지역사회단체 등과 함께 힘을 합쳐 복구에 총력을 기울였다.

이 결과 수해 이후 한 달이 지난 16일 주민들이 다시 찾을 수 있는 공원으로 완전 복구를 끝냈다.

현재는 미루나무 숲 일원 잔디밭 정리와 부분적으로 남아 있는 복구 정리를 하고 있다.

주민들도 정상화 된 미루나무 숲을 다시 찾으며 반기는 분위기다.

이곳에 조성해 놓은 야생화 단지와 계절별로 볼 수 있는 꽃밭은 가족단위 나들이객들에게 최고 인기다. 어린자녀들의 생생한 자연 현장 체험은 물론, 다양각색 꽃의 향연을 즐기며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각광 받고 있다. 또 이국적 풍경을 담은 풍차와 분수대, 어린이 물놀이장은 여름철 지친 심신을 달래기 좋은 장소로 제격이다.

홍성열 군수는 "보강천미루나무 숲이 깨끗하게 새 단장돼서 주민들 곁으로 다시 돌려 주게 돼 기쁘다"며 "그동안 무더위 속에서 고생해 준 공무원과 자원봉사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했다.

증평군은 2만5천㎡에 이르는 공원 관리를 위해 연간 7천여만원을 투입하는 등 최고의 휴식공간을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증평 / 조항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