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시민단체 "김학철 도의원 제명하라" 촉구

기자회견서 '솜방망이 징계 규탄…의장단 사퇴 요구

  • 웹출고시간2017.09.05 15:44:50
  • 최종수정2017.09.05 15:45:00

충북교육연대,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충북여성연대가 5일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학철 의원의 제명과 의장단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 안순자기자
[충북일보] 수해복구를 외면하고 국외연수를 떠나 물의를 빚은 김학철 충북도의원에 대한 사퇴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도의회가 김 의원의 징계를 출석정지 30일과 공개사과로 정한 것과 관련 도내 시민단체들은 '솜방망이 징계'라며 김 의원에 대한 제명 및 의장단 사퇴를 촉구했다.

충북교육연대,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충북여성연대는 5일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학철 의원을 솜방망이 징계한 도의회는 도민 앞에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도의회는 김 의원을 즉각 제명하라"며 "무능한 도의회 의장단도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지난 7월 16일 충북은 300㎜가 넘는 집중호우로 사망자와 실종자가 속출했고 곳곳이 침수돼 막대한 재산 피해를 입었지만 의원 4명은 도민의 안위는 안중에도 없이 유럽여행을 떠나 전 국민의 공분을 샀다"며 "이중 김 의원은 자숙과 반성은커녕 국민을 '레밍'에 비유하는 등 막말을 이어갔다"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도의회는 김 의원에게 30일 출석정지라는 솜방망이 징계를 내렸다"며 "이는 어처구니없고 비상식적인 결정으로 도의회가 애틋하게 감싸 안아야 할 대상은 김 의원이 아니라 도민이다"라고 강조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장병석 제천교육장

[충북일보=제천] 제천교육지원청은 교육공동체와 함께하는 소통교육으로 제천행복교육지구 운영, 수업혁신으로 미래대비 역량강화, 꿈과 끼를 키우는 진로·직업교육, 즐거운 배움을 위한 쾌적한 교육환경 조성 등 고객만족 감동 행정을 꾸준히 실천해 왔다. 취임 1년을 맞은 ·장병석 제천교육장은 "학교의 주인은 학생"이며 "학생들이 행복한 제천 교육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인생에서 가장 큰 행복"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학생들이 저마다의 꿈을 키우고 알찬 미래를 만들기 위해 '교육가족 모두가 행복한 제천교육 실현'에 앞장서고 있는 장 교육장을 만나 제천교육에 대한 비전을 들어봤다. ◇제천행복교육지구에 대한 그동안의 준비와 노력은 "'생각을 모아 이익을 더 한다'라는 제갈량의 말처럼 모두가 행복한 제천교육 실현을 위한 최선의 방안이 무엇인가에 대해 교육가족과 함께 고민하고 해결방안을 찾는데 심혈을 기울여 왔다. 이를 위해 지난 5월에는 학생, 학부모, 교직원, 지역주민, 시민단체 등이 참석해 '제천행복교육지구 300인 대토론회'를 열어 민·관·학이 함께 하는 지역 교육공동체를 구축하고 서로 협력하는 교육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여건을 마련했다. 이날 토론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