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9.17 15:33:53
  • 최종수정2017.09.17 15:33:53
[충북일보=청주] 청주시가 지난 7월 집중호우로 인해 발생한 하천(국가·지방·소하천) 피해에 대해 총사업비 594억 원을 투입해 수해복구에 나선다.

지난 7월 16일 시간당 최대 91.8㎜의 폭우에 청주지역에는 하천 113건(국가하천 2, 지방하천 33, 소하천 78), 총연장 69.91㎞, 약 58억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8월 예비비를 활용해 실시설계용역을 조기 착수한데 이어 9월 중 기능복구 설계를 완료한 뒤 연말까지 기능복구를 완료할 예정이다.

특히 피해정도가 심한 석남천, 월운천, 계원소하천에 대해서는 개선복구사업을 추진해 하천기본계획에 맞춰 전 구간을 개선할 계획이다.

개선복구사업을 제외한 대부분의 하천은 내년 우기(6월) 전 사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하천 수해복구사업을 조기에 마무리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천 수해복구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향후 호우피해 예방을 위해 하천준설, 수목제거 등 하천유지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