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8.02 21:16:49
  • 최종수정2017.08.02 21:16:49

청주시불교연합회 회장 현진 스님(왼쪽 두 번째)이 2일 청주시청에서 이승훈 시장에게 수재의연금을 전달하고 있다.

[충북일보] 집중호우가 내린 청주지역에 수재의연금·물품 기탁과 자원봉사 등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수해 18일 차인 2일 오후 3시 기준 청주지역 수재의연금 모금액(전국재해구호협회 집계)은 총 1만2천119건, 24억3천566만760원에 이른다.

청주시에 따르면 이날 구세군은 빵 200개, 동양일보(회장 조철호)와 월드비전(본부장 최성호)이 2천만 원 상당의 식료품 키트 200개를 수재민들을 위해 써달라고 기탁했다.

수재민에게 의류 지원이 절실하다는 소식을 들은 쇼핑몰과 관련 업체들의 기탁도 줄을 이었다.

지웰시티몰은 지난달 23~31일 바지 및 치마 24벌, 영플라자가 청바지 등 의류 150벌, 태양종합물류가 면 티셔츠 112벌, 유니클로가 바지와 티셔츠 78벌, 전국재해구호협회가 체육복 등 1천200벌을 각각 지원했다.

2일 청주시청을 방문한 동림건설기술㈜, 동림개발㈜ 관계자들이 이승훈 시장에게 수재의연금을 전달하고 있다.

ⓒ 청주시
동림건설기술㈜(대표이사 김창환)과 동림개발㈜(대표이사 김창환)이 1천만 원, 청주시불교연합회(회장 현진·마야사 주지 스님)가 100만 원을 기탁했다.

오창읍 산단관리과는 민원실에 있는 돼지저금통을 기탁했다. 돼지저금통에는 지난 1년간 민원인들이 각종 민원서류를 발급받고 남은 거스름돈을 기부한 동전 2만5천 원이 들어있었다.

상당구 영운동 직능단체 회원 30여 명은 수해를 입은 미원면 운암리에 있는 원풍기업을 방문해 침수된 장비 등 집기비품을 세척하고 토사물을 제거하는 등 복구작업을 도왔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나은숙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충·세지부)가 현재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에 자리를 잡은 지 2년여가 지났다. 그동안 도민의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 아래 책임지던 건협이 나은숙(여·57·사진) 신임 본부장 체제로 바뀌면서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나 본부장은 지난 1일자로 건협 충·세지부 신임 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전북 전주 출신인 나 본부장은 1978년 건협의 전신인 한국기생충박멸협회 시절 입사한 베테랑 중 베테랑이다. 건협의 역사를 모두 겪은 인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건협은 1964년 한국기생충박멸협회로 창립됐다. 당시 우리나라는 기생충으로 인해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던 가난한 나라였다. 기생충박멸협회의 창립 이유는 기생충으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것이었다. 이때만 해도 의료 선진국이었던 일본에서 기술 지원 등을 받아 왔다. 나 본부장이 건협에 처음 입사한 것도 이때다. 기생충박멸협회의 노력 덕분일까. 1980년대에 들어서자 우리나라 기생충감염률은 '0(제로)'에 가까워졌다. 상급기관이었던 보건복지부는 1982년 임무를 완수한 기생충박멸협회의 이름을 한국건강관리협회로 개칭하고, 본격적인 건강검진 업무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