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도교육청 전문직, 말로만 '봉사'

봉사활동 인색한 충북교육청 장학사와 장학관
복구지원 봉사활동 참여 전문직 겨우 1명
살충제 달걀 파동에 교육감은 '독서토론'에 열중

  • 웹출고시간2017.08.20 17:05:45
  • 최종수정2017.08.20 17:06:03
[충북일보] 충북도교육청이 지난달 16일 집중호우로 많은 수해를 입은 복구 활동을 벌이고 있으나 전문직에게는 '강건너 불구경'이라는 지적이다.

도교육청이 지난달 청주와 괴산 음성 진천 등 도내 곳곳을 강타한 폭우로 엄청난 피해가 발생해 복구작업을 벌였으나 이중 전문직은 달랑 1명만 참여했다.

20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폭우 피해가 발생한후 한 달 동안 도교육청 본청 소속 직원들이 공식적으로 진행한 복구 지원은 단 1차례로 교직원 40명이 지난달 19일 청주시 미원면에서 봉사활동을 벌였다.

교직원들은 지난달 16일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 피해를 본 시설하우스 농가로 이들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폭우로 붕괴한 하우스 철제 지지대와 비닐을 철거하며 복구을 벌였다.

이날 복구지원에 참여한 교직원은 교육행정직 등 일반직이 38명으로 대부분이었다.

장학사와 장학관들은 '업무가 바쁘다'는 이유로 본청소속의 전문직 80여 명 중 1명만 복구작업에 참여했다.

도교육청의 이 같은 복구작업 참여는 다른 지역의 각계 각층에서도 충북 수해 소식을 듣고 도움의 손길을 보내왔으나 도교육청은 다른 분위기를 보여 대조를 이루고 있다.

이날 복구 활동은 본청 각 부서에서 교직원들의 자율적인 참여를 통해 이뤄졌다.

일선 학교에서 교사로 근무할 당시 학생들에게 봉사정신의 중요성을 강조하던 교사들이 정작 자신들은 이웃들의 아픔에는 무관심한 것으로 보이고 있다.

본청 소속 교육 전문직이 수해 발생 한 달이 넘도록 도내 복구 현장에서 공식적으로 진행한 봉사활동은 전혀 없는 것으로도 확인됐다.

또 지난 16일 살충제 달걀 파동으로 도내 일선학교에서도 급식에 사용할 달걀을 모두 폐기처분 하는 등 전국이 혼란을 빚었으나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이날 직원들과 함께 '독서토론'을 벌여 교육계로부터 눈총을 사기도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본청 소속 교직원 중 일반직이 많다 보니 상대적으로 전문직 참여는 적어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 김병학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