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폭우피해 학생 파악은 '나몰라라'

지원에는 뒷전, 생색에만 혈안
'매뉴얼 없어' 학교피해 시설물만 파악.

  • 웹출고시간2017.07.18 20:42:57
  • 최종수정2017.07.18 20:42:57
[충북일보] 17일과 18일 충북도내 일부학교에서는 수해를 입어 씻지도 못하고, 땀에 젖은 옷을 그대로 입고 등교하는 학생들이 눈에 띄었다.

아침을 편의점에서 간편식으로 해결하고, 책가방도 없이 무거운 발걸음으로 등교하는 학생들의 어깨는 간밤에 잠을 설쳐 축쳐진 모습으로 교문을 들어서는 이모(12)양은 "씻지 못하는 게 제일 불편해요. 16일부터 아침과 저녁은 컵라면으로 해결했어요"라고 답변했다.

이처럼 도내 곳곳에서 수해를 입은 학생들이 늘어나면서 정상적인 수업을 하지 못하는 데도 충북도교육청은 수해 피해 학생이 몇 명인지 조차 파악 못하고 있다.

정부와 자치단체는 한 사람이라도 더 많은 도움을 주려고 노력하고 있으나 충북도교육청은 아예 손을 놓고 '나몰라라'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물난리가 최고조에 달했던 16일부터 18일 오전까지 파악한 피해상황은 교육시설뿐이다. 학생들이 피해를 얼마나 입었는지 생활을 어떻게 하는지 보다는 교육시설이 어느 정도 피해를 입었는지가 더 급한 것이다.

도교육청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도내 각급 학교와 수련원 등 29곳이 교실과 운동장 침수 등의 피해를 봤다고 밝히는 것이 전부였다. 학생 피해 상황은 학교에서 조차 파악도 안하고 있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호우로 시설물 말고는 학생 피해는 집계하지 않았다"며 "학생 피해 현황 파악과 지원책은 없는지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청주를 찾은 이낙연 총리는 '사람 중심'의 수습활동을 강조하라고 말했다.

즉 관공서보다는 사유시설에, 시설물보다는 사람에게 우선 시선을 돌리라는 주문이었다. 관공서를 우선 돌보고 사유물은 뒷전으로 미루는 건 '폐습'이라고도 지적하기도 했다.

반면 충북도교육청은 교육시설 피해만 집계하고 가장 중요한 사람은 뒷전인 폐습을 답습하고 있다.

보금자리를 잃은 400여 명의 주민들이 가슴 아파하고 있어도 도교육청은 이재민중 학생은 몇 명이나 되는지 기초현황조차 파악하지 않고 내할 일 만 하겠다는 사고방식이 자리를 잡고 있다. 도교육청이 한 일은 대피소로 학교 체육관을 제공한 것이 전부였다.

18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내 중부권에서만 주택침수와 산사태 등으로 205가구, 445명의 이재민이 발생해 이중 247명은 인근 대피시설에서 간편식으로 끼니를 해결하면서 지친 몸으로 무더위와 맞서 싸우고 있다.

/ 김병학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동양포럼 위원장

[충북일보] 청주의 한 언론사에 아주 의미 있는 포럼이 결성됐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를 찾기 위한 지식인들의 모임이다. 이름은 동양포럼. 동양포럼의 위원장은 유성종 전 충북도 교육감이다. 올해 87세의 유 위원장은 인터뷰 내내 청년 못지 않은 답변과 역질문으로 기자를 당혹스럽게 만들기도 했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와 관련한 유 위원장의 철학을 들어봤다. ◇동아시아의 공동가치에 해당되는 인물은 "반드시 인물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인간의 철학사상이라는 게 사람이 주장하는 것이라 인물이 되는 것이다. 사실은 오래전부터 우리가 선진화를 이루려면 생각하는 국민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우리나라가 선진화를 이루는 마지막 단계에서 소위 철학하는 국민을 생각하면서 포럼을 시작하게 됐다. 누가 뭐래도 한국, 일본, 중국이 동시아의 대표적인 나라다. 저 혼자 잘 났고, 잘 산다고 해서 뜻을 이룰 수가 없고, 세 나라가 결국은 합심하고 협력해야 한다. 그래서 동양포럼이라고 했다. 한국은 한국대로 혼자 나갈 수 없고 일본이 아무리 선진국이라고 해도 한국 무시하고 중국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한창 세를 과시하는 중국도 무엇을 세계에 내놓을 것이냐를 고민하면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