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7.21 16:38:29
  • 최종수정2017.07.21 16:38:29
[충북일보=청주] 수해 복구를 외면한 채 유럽으로 국외 연수를 떠났던 충북도의원 중 나머지 2명이 22일 밤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도의회는 지난 20일 먼저 입국한 자유한국당 소속 박봉순(청주8)·더불어민주당 소속 최병윤(음성1) 의원에 이어 22일 자유한국당 소속 김학철(충주1)·박한범(옥천1) 의원과 사무처 직원 등 6명이 입국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 등 6명은 현지시각으로 21일 오후 1시 40분 프랑스 파리를 출발, 태국 방콕을 거쳐 타이항공 TG 628편으로 22일 밤 8시 10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 소속인 4명의 의원은 도의회 사무처 직원 등과 함께 지난 18일 프랑스와 이탈리아로 외유성 국외연수를 떠났다.

지난 16일 폭우로 인한 수해가 발생한 지 이틀만이었다.

국외연수 사실이 알려지며 비난이 일자 김 의원은 지난 19일 한 방송사와의 전화통화에서 비난 여론을 '레밍(lemming)'에 비유하며 전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레밍은 '집단 자살 나그네쥐'로 알려진 들쥐를 의미하며 우두머리 쥐를 따라 맹목적으로 절벽 밑으로 떨어져 죽는 습성이 있다.

수해 복구 대신 국외연수를 떠난 의원들에 대한 사퇴 압박은 김 의원의 막말 논란까지 겹치면서 거세지고 있다.

한편 도의회는 막대한 수해에도 국외 연수를 강행한 행정문화위원회 소속 의원과 사무처 직원을 조기 귀국시키겠다고 19일 밝힌 바 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