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 공무원, 호우 피해농가 지원 나서

청주시 오송읍 호계리에서 비닐하우스 복구 지원
조길형 충주시장도 참여, 복구작업과 직원 격려

  • 웹출고시간2017.07.20 16:39:38
  • 최종수정2017.07.20 16:39:38

조길형충주시장을 비롯한 충주시 공무원 40여명은 20일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청주시 오송읍 호계리 신인성씨 농가에서 비닐하우스 복구작업을 도왔다.

ⓒ 충주시
[충북일보=충주] 지난 16일 충청권에 집중적으로 내린 폭우로 피해를 입은 시·군의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충주시가 19일부터 수해지역 차량 지원에 이어 시 공무원들도 피해복구 지원에 나섰다.

20일 충주시 공무원 40여명은 청주시 오송읍 호계리의 신인성 씨 농가를 찾아 비닐하우스 복구작업을 도왔다.
ⓒ 충주시
이날 시 공무원들은 오전 10시쯤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복구작업을 시작했으며, 신속한 복구를 위해 점심도 간단한 도시락으로 해결하는 등 갑작스런 피해를 입은 농가의 아픔을 덜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조길형 시장도 오전 11시에 열린 충주시의회 임시회 폐회식에 참석 후 곧 바로 피해복구 현장으로 출발, 오후 12시 50분쯤 도착해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하고 피해복구 활동에 참여하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 충주시
한편, 충주지역 민간단체에서도 피해복구 지원에 나서고 있다.

충주시자원봉사센터를 비롯해 새마을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적십자봉사회 등 4개 단체 150여명의 봉사자들은 지난 18일부터 청주시와 증평군, 괴산군 일원에서 피해복구를 돕고 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동양포럼 위원장

[충북일보] 청주의 한 언론사에 아주 의미 있는 포럼이 결성됐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를 찾기 위한 지식인들의 모임이다. 이름은 동양포럼. 동양포럼의 위원장은 유성종 전 충북도 교육감이다. 올해 87세의 유 위원장은 인터뷰 내내 청년 못지 않은 답변과 역질문으로 기자를 당혹스럽게 만들기도 했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와 관련한 유 위원장의 철학을 들어봤다. ◇동아시아의 공동가치에 해당되는 인물은 "반드시 인물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인간의 철학사상이라는 게 사람이 주장하는 것이라 인물이 되는 것이다. 사실은 오래전부터 우리가 선진화를 이루려면 생각하는 국민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우리나라가 선진화를 이루는 마지막 단계에서 소위 철학하는 국민을 생각하면서 포럼을 시작하게 됐다. 누가 뭐래도 한국, 일본, 중국이 동시아의 대표적인 나라다. 저 혼자 잘 났고, 잘 산다고 해서 뜻을 이룰 수가 없고, 세 나라가 결국은 합심하고 협력해야 한다. 그래서 동양포럼이라고 했다. 한국은 한국대로 혼자 나갈 수 없고 일본이 아무리 선진국이라고 해도 한국 무시하고 중국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한창 세를 과시하는 중국도 무엇을 세계에 내놓을 것이냐를 고민하면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