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 민·관 합동 수해지역 응급 복구 구슬땀

140여명 주택 진흙제거, 농경지·어업 관리동 복구참여

  • 웹출고시간2017.07.19 11:09:03
  • 최종수정2017.07.19 11:09:03

옥천군 민·관합동 수해복구지원단이 19일 괴산군의 한 시설하우스에서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옥천] 옥천군의 민·관합동 응급복구지원단이 호우피해지역에 긴급투입됐다.

군에 따르면 지난 16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괴산군과 청주시에 대해 19일 민·관이 나서 '호우피해 응급 복구' 작업에 참여했다.

이들 피해복구 민·관합동 지원단은 괴산군과 청주시 주민들의 마음을 달래고 조그마한 힘이라도 보태고자 발 빠르게 움직였다.

전날 긴급히 이루어진 계획 때문에 차량이 없어 날짜를 연기해야 했으나 관내 관광버스 업체에서 무료로 버스를 제공해 신속한 복구지원이 가능하게 됐다.

옥천군 공무원, 대한적십자사봉사회 옥천지구, 자원봉사센터, 영생원 햇살나눔봉사단 등 140여명으로 구성된 합동 지원단은 19일 오전 7시부터 4개조로 나누어 출발, 괴산군 청천면 원후평리와 운교리, 청주시 복대동 등 수해지역 4곳에서 주택과 상가 내 진흙 제거, 농경지와 어업 관리동 복구활동을 벌였다.

이날 복구지원 활동에 참여한 옥천군자원봉사센터 한 회원은 "직접 와서 상황을 보고 많이 놀랬는데, 피해를 입은 집 주인 할머니 가슴이 얼마나 애가 탈까 안타까운 마음 뿐"이라며 "수해복구 지원을 통해 할머니의 걱정이 조금이라도 줄어들었으면 하는 바램" 이라고 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동양포럼 위원장

[충북일보] 청주의 한 언론사에 아주 의미 있는 포럼이 결성됐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를 찾기 위한 지식인들의 모임이다. 이름은 동양포럼. 동양포럼의 위원장은 유성종 전 충북도 교육감이다. 올해 87세의 유 위원장은 인터뷰 내내 청년 못지 않은 답변과 역질문으로 기자를 당혹스럽게 만들기도 했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와 관련한 유 위원장의 철학을 들어봤다. ◇동아시아의 공동가치에 해당되는 인물은 "반드시 인물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인간의 철학사상이라는 게 사람이 주장하는 것이라 인물이 되는 것이다. 사실은 오래전부터 우리가 선진화를 이루려면 생각하는 국민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우리나라가 선진화를 이루는 마지막 단계에서 소위 철학하는 국민을 생각하면서 포럼을 시작하게 됐다. 누가 뭐래도 한국, 일본, 중국이 동시아의 대표적인 나라다. 저 혼자 잘 났고, 잘 산다고 해서 뜻을 이룰 수가 없고, 세 나라가 결국은 합심하고 협력해야 한다. 그래서 동양포럼이라고 했다. 한국은 한국대로 혼자 나갈 수 없고 일본이 아무리 선진국이라고 해도 한국 무시하고 중국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한창 세를 과시하는 중국도 무엇을 세계에 내놓을 것이냐를 고민하면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