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정부합동조사단 검증하니 집중호우 피해액 줄어

충북도 "청주·괴산 특별재난지역 선포 문제없어"

청주산단 공공폐수처리시설 응급복구 지연

  • 웹출고시간2017.07.25 18:23:34
  • 최종수정2017.07.25 18:23:34
[충북일보] 국고 지원과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해 충북도와 각 시·군이 조사한 집중호우 피해 규모가 정부합동조사단 검증이 시작되자 감소했다.

25일 오전 7시 기준 NDMS(국가재난정보관리시스템)에 입력된 도내 전체 피해액은 566억6천700만 원으로 전날 600억6천800만 원에 비해 34억1천만 원이 줄었다.

이는 지난 22일 시작된 정부합동조사단의 현장조사 결과가 반영됐기 때문으로 조사가 끝나는 28일까지 더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시군별로는 청주시, 보은군, 증평군, 괴산군의 피해액은 감소한 반면 진천군은 늘었다.

피해액이 조정되더라도 청주시(301억7천300만 원)와 괴산군(122억 원)은 피해액이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인 90억 원과 60억 원을 크게 넘어선 만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는 데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증평(55억1천800만 원)·진천(41억7천300만 원)·보은(39억7천500만 원)군도 국고 지원 기준(증평·진천 30억, 보은 24억)을 넘길 것으로 전망됐다.

폭우로 가동을 멈췄다가 일부 가동에 들어간 청주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은 당초 25일 응급복구가 완료될 예정이었지만 유량계 등 일부 시설물에 대한 정밀 점검작업이 지연되며 현재 60%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

이재민 수는 707명으로 이 가운데 반파 등 침수 피해가 심각한 199명은 아직 대피소에 머물고 있다.

이재민에 포함되지 않은 일시대피 주민 수는 1천872명으로 청주 지웰홈스 아파트 주민 1천587명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대수 단양교육장

[충북일보=단양] 작지만 강한 교육지구, 단양교육지원청의 교육적 약진이 주목받고 있다. 단양은 2017년 충북 도내에서 3개 지역과 행복교육 준비지구로만 선정됐으나 오히려 준비지구 시기를 지역사회와의 협력과 기반구축의 한 해로 삼아 올 한 해 최고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전형적인 농·산촌 단양은 인구 3만 여명에 초등학교 11교, 중학교 5교, 고등학교 2교에 불과해 교육 소외지구로 오해하기 쉽다. 그러나 2017년 3월 학부모만족도 1위, 교육행정기관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등 그 성과는 화려하기만 하다. 이 같은 배경에는 소규모 지역사회의 끈끈한 연대감을 바탕으로 한 지역 교육공무원들의 헌신적 자세, 지자체 및 지역 교육연계기관의 든든한 지원이 있지만 무엇보다도 김대수 단양교육장의 확고한 교육 철학에 기인한바 크다는 것이 내외의 중론이다. 취임 1년 6월을 맞은 김 교육장으로부터 그간의 교육 성과와 아쉬운 점, 그리고 행복교육지구로서의 발전방향과 과제에 대해 들어본다. ◇취임 1년6월을 맞았다. 그동안의 소감은. "교육장 취임 후 그간의 교직경험과 나름의 학생중심 철학을 바탕으로 열심히 달려왔다. 하지만, 1년을 넘겨 2년을 앞두고 있지만 아직도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