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7.26 11:32:47
  • 최종수정2017.07.26 11:32:47
[충북일보=괴산] 충청지역의 기록적 폭우로 인한 피해 복구에 온정의 손길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26일 괴산군의회에 따르면 지난 20일 영동군의회에 이어 25일 의정부시의회(의장 박종철), 26일 음성군의회(의장 윤창규), 옥천군의회(의장 유재목)에서도 수재민을 위한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의정부시의회에서는 박종철 의장 외 11명의 의원과 의회사무과 직원 18명 등 총 30여명이 피해의 직격탄을 맞은 청천면을 방문해 하천변 쓰레기 수거 작업에 직접 참여하고 도움의 손길을 보탰다.

음성군의회는 의원 및 직원 14명이 참여해 청천면 수해 피해 농가를 방문 침수주택 청소와 가구정리를 했다.

옥천군의회에서는 의원과 의회사무과 직원 20명이 문광면을 방문하여 버섯재배사 토사제거 및 정리에 힘을 보탰다.

김영배 의장은 "극심한 가뭄에 이어 설상가상으로 집중호우로 인하여 실의에 빠진 지역주민들에게 베푼 온정의 손길에 감사하다"며 "보내주신 성원에 힘입어 피해 복구가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괴산군의회에서는 지난 21일 청주, 증평, 진천과 함께 괴산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달라는 촉구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괴산 / 엄재천기자 jc0027@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나은숙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충·세지부)가 현재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에 자리를 잡은 지 2년여가 지났다. 그동안 도민의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 아래 책임지던 건협이 나은숙(여·57·사진) 신임 본부장 체제로 바뀌면서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나 본부장은 지난 1일자로 건협 충·세지부 신임 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전북 전주 출신인 나 본부장은 1978년 건협의 전신인 한국기생충박멸협회 시절 입사한 베테랑 중 베테랑이다. 건협의 역사를 모두 겪은 인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건협은 1964년 한국기생충박멸협회로 창립됐다. 당시 우리나라는 기생충으로 인해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던 가난한 나라였다. 기생충박멸협회의 창립 이유는 기생충으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것이었다. 이때만 해도 의료 선진국이었던 일본에서 기술 지원 등을 받아 왔다. 나 본부장이 건협에 처음 입사한 것도 이때다. 기생충박멸협회의 노력 덕분일까. 1980년대에 들어서자 우리나라 기생충감염률은 '0(제로)'에 가까워졌다. 상급기관이었던 보건복지부는 1982년 임무를 완수한 기생충박멸협회의 이름을 한국건강관리협회로 개칭하고, 본격적인 건강검진 업무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