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보은·증평·진천도 특별재난지역 선포해야"

이 지사, 충북도 '국회의원 초청 정책간담회'서 호우 피해 현황 설명
"복구액 1천50억여 원 달해… 농촌도 포함되도록 힘써달라"
"현안사업 예산 지역별, 상임위별 분류해 신경쓰겠다" 약속

  • 웹출고시간2017.07.20 20:37:22
  • 최종수정2017.07.20 20:37:22

20일 오전 서울 충북학사에서 열린 국회의원 초청 정책간담회에서 최근 집중호우 피해에 대해 지역 국회의원들이 경청하고 있다.(왼쪽부터 이종배, 경대수, 나경원, 정우택, 변재일, 오제세, 한정애, 박덕흠 의원)

[충북일보=서울] 충북도 현안사업을 건의하는 국회의원 초청 정책간담회에서도 충북지역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한 간절함이 묻어나왔다.

충북도는 20일 오전 11시 서울 충북학사에서 '국회의원 초청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이시종 지사를 비롯해 충북도 담당 실·국장과 더불어민주당 변재인·오제세 의원, 자유한국당 정우택·박덕흠·이종배·경대수 지역구 의원, 충북출신의 한정애(민주당)·나경원(한국당)·김수민(국민의당)·김종대(정의당)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시종 지사는 현안사업 설명에 앞서 지난 16일 충북을 강타한 집중 호우 피해현황에 대해 설명하며 특별재난지역으로 분류될 수 있도록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이 지사는 "사망 7명, 이재민 1천892명의 피해를 입힌 지난 호우에 현재까지 파악한 피해액만 290억여원에 달한다"며 "이를 복구하기 위해서는 1천50억여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192명이 인명 구조와 수색을 벌이고 있고 1천800여명의 이재민을 위해 380명의 구호지원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에 대한 문제점을 거론하며 개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현재 청주, 괴산은 특별재난지역 기준을 초과했고 보은·증평·진천은 국고지원 기준은 초과하나 특별재난지역 기준에는 미달한다"며 "공공시설 위주의 피해액 인정으로 농촌지역에는 불리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인구, 면적 등을 고려하지 않은 지원기준으로 개선의 여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주, 괴산에 기준은 미달하지만 극심한 호우 피해를 입은 보은 2개면, 증평 2개읍·면, 진천 3개 읍·면을 특별재난지역으로 동시 선포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호우에 취약한 오송역 지하차도, 청주산업단지 폐수처리시설 등의 개선과 이전을 위한 국비 지원도 요청했다.

이에 지역국회의원들은 "호우피해를 입은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분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내년도 정부예산도 32개 정부예산으로나눠 지역별로, 상임위별로 신경쓰겠고, 10개 현안과제도 면밀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서울 / 최대만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