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7.18 17:09:10
  • 최종수정2017.07.18 17:09:10

조길형 충주시장이 18일 봉방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이 진행 중인 봉방배수펌프장 시운전 현장을 찾았다.

[충북일보=충주] 지난 16일 충청권에 집중적으로 내린 폭우로 도내 곳곳이 피해를 입은 가운데 조길형 충주시장이 18일 봉방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이 진행 중인 봉방배수펌프장 시운전 현장을 찾았다.

이날 조 시장은 공사 관계자들에게 "더 이상 비로 인해 침수피해를 입는 주민이 없도록 정비사업을 완벽하게 추진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봉방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은 집중호우 및 여름철 장마시 상습 침수지역인 봉방동과 칠금동 일원의 피해 예방을 위해 충주시가 275억2천만원을 투입해 배수펌프장 증설, 유수지 정비, 유도수로 설치 등을 추진하는 사업으로 오는 12월 준공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봉방동 하방마을 일원과 칠금동 일부 지역의 주민 30명, 주택 14동, 농경지 47.8ha가 침수위험에서 벗어나게 된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동양포럼 위원장

[충북일보] 청주의 한 언론사에 아주 의미 있는 포럼이 결성됐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를 찾기 위한 지식인들의 모임이다. 이름은 동양포럼. 동양포럼의 위원장은 유성종 전 충북도 교육감이다. 올해 87세의 유 위원장은 인터뷰 내내 청년 못지 않은 답변과 역질문으로 기자를 당혹스럽게 만들기도 했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와 관련한 유 위원장의 철학을 들어봤다. ◇동아시아의 공동가치에 해당되는 인물은 "반드시 인물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인간의 철학사상이라는 게 사람이 주장하는 것이라 인물이 되는 것이다. 사실은 오래전부터 우리가 선진화를 이루려면 생각하는 국민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우리나라가 선진화를 이루는 마지막 단계에서 소위 철학하는 국민을 생각하면서 포럼을 시작하게 됐다. 누가 뭐래도 한국, 일본, 중국이 동시아의 대표적인 나라다. 저 혼자 잘 났고, 잘 산다고 해서 뜻을 이룰 수가 없고, 세 나라가 결국은 합심하고 협력해야 한다. 그래서 동양포럼이라고 했다. 한국은 한국대로 혼자 나갈 수 없고 일본이 아무리 선진국이라고 해도 한국 무시하고 중국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한창 세를 과시하는 중국도 무엇을 세계에 내놓을 것이냐를 고민하면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