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허둥지둥' 지자체, '일사불란' 시민들

'무대책' 청주시, 매뉴얼 무용지물
시민들 SNS로 실시간 정보 공유·현장 파악
긴급 복구도 알아서 '척척'…발 빠른 대처

  • 웹출고시간2017.07.18 20:32:13
  • 최종수정2017.07.18 20:32:13
[충북일보] 사상 최악의 폭우에 청주지역은 그야말로 전쟁 통을 방불케 했다.

도심지는 초토화됐고 주민들은 한순간에 난민(難民)이 돼 버렸다.

지자체는 허둥댔다. 신속 대응은커녕 사태 파악에도 실패했다.

행정기관의 매뉴얼을 무용지물이었다. 전 직원이 비상 소집됐지만 업무분장이나 지역별 인력 투입 등 세부 실행 계획은 현장에 적용되지 못했다.

물난리가 난 뒤 이틀이 지난 18일에서야 피해 복구 지원 부서를 지정해 각 읍·변·동에 인력을 투입했다.

행정기관이 허둥대는 동안 시민들은 스스로 정보 교류와 상황 파악에 나섰다.

특히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한 활동이 빛났다.

지난 16일 오전 폭우로 인한 피해가 곳곳에서 발생하자 시민들은 실시간으로 SNS를 통해 상황을 전파했다.

이런 소식을 접한 이웃, 친척들은 전화기를 들어 안부를 물었다.

백모(36·청주시 복대동)씨는 "행정기관의 안내나 뉴스가 있기 전에 SNS를 보고 사태가 심각해진 걸 알았다"며 "밤 늦도록 다른 지역에 살고 있는 친척들이나 친구들의 안부전화가 끊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시민들은 물난리를 겪고 망연자실한 이웃을 보듬는 손길도 자발적으로 내밀었다. 더구나 신속했다.

행정기관의 복구 장비로는 감당할 수 없을 지경에 이르자 시민들은 스스로 긴급 처방에 나섰다.

동네 주민들은 골목 곳곳의 배수구에 쌓인 쓰레기를 치웠다.

청주시 복대동 한 주민은 "골목으로 물이 흘러들어오는 상황에서 한 주민이 발 벗고 배수구 정리를 시작했고, 뒤 이어 주변에 있던 주민들과 경찰들도 합류하는 모습을 봤다"며 "행정기관의 지원을 기다리다 못한 주민들이 앞장 서 복구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민간차원의 대민지원 활동도 활발하게 전개됐다.

역시 SNS를 통해 피해 상황을 공유한 시민들은 빠르게 결집했다.

(사)이재민사랑본부는 지난 16일 오후 피해 사례가 속출하자 즉시 전국재해구호협회에 협조를 구해 복구 지원에 힘을 보탰다.

특히 이 단체는 이날 즉시 SNS를 통해 지원자를 모집했다.

자원봉사자들은 물론 각종 구호 물품을 지원하겠다는 연락이 이어졌고, 17일 오전부터 구호활동을 펼쳤다.

박연수 이재민사랑본부 대표는 "미처 지원의 손길이 닿지 않거나 긴급하게 구호가 필요한 곳을 찾아 자원봉사자들이 대민지원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물품 지원이나 봉사에 참여하겠다는 각계의 연락이 크게 늘고 있다"고 말했다.

민간의 발 빠른 정보교류·지원은 현재 민·관·군 협조체제로 이어져 활발한 구호 활동으로 전개되고 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동양포럼 위원장

[충북일보] 청주의 한 언론사에 아주 의미 있는 포럼이 결성됐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를 찾기 위한 지식인들의 모임이다. 이름은 동양포럼. 동양포럼의 위원장은 유성종 전 충북도 교육감이다. 올해 87세의 유 위원장은 인터뷰 내내 청년 못지 않은 답변과 역질문으로 기자를 당혹스럽게 만들기도 했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와 관련한 유 위원장의 철학을 들어봤다. ◇동아시아의 공동가치에 해당되는 인물은 "반드시 인물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인간의 철학사상이라는 게 사람이 주장하는 것이라 인물이 되는 것이다. 사실은 오래전부터 우리가 선진화를 이루려면 생각하는 국민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우리나라가 선진화를 이루는 마지막 단계에서 소위 철학하는 국민을 생각하면서 포럼을 시작하게 됐다. 누가 뭐래도 한국, 일본, 중국이 동시아의 대표적인 나라다. 저 혼자 잘 났고, 잘 산다고 해서 뜻을 이룰 수가 없고, 세 나라가 결국은 합심하고 협력해야 한다. 그래서 동양포럼이라고 했다. 한국은 한국대로 혼자 나갈 수 없고 일본이 아무리 선진국이라고 해도 한국 무시하고 중국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한창 세를 과시하는 중국도 무엇을 세계에 내놓을 것이냐를 고민하면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