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7.24 11:13:35
  • 최종수정2017.07.24 11:13:35

LG전자 수해봉사단이 수해입은 가정을 일일이 방문해 전자가전제품을 수리하고 있다.

ⓒ 괴산군
[충북일보=괴산] 지난 16일 갑작스런 폭우로 인해 큰 수해가 발생한 괴산군 지역에 LG전자 수해봉사단이 발빠르게 투입돼 무상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화제다.

LG전자는 지난 19일부터 주택 및 펜션 침수 피해가 가장 심각한 청천면에 수해봉사단을 긴급 투입해 집집마다 방문해서 침수로 인해 고장난 전자 제품을 무상 수리해 주고 있다.

특히 나용찬 괴산군수가 직접 LG전자 경영진에게 직접 지원을 요청해 20일부터는 7명에서 9명이 증원된 총 16명의 봉사단이 현장에 투입됐다.
ⓒ 괴산군
이번에 침수 피해를 입은 청천면 주민 A씨는 "냉장고가 고장나 막막했는데 LG전자 수해봉사단이 직접 집으로 방문해 무상으로 깨끗하게 수리해줘서 매우 기쁘고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23일까지 158건의 무상서비스를 실시한 LG전자 수해봉사단은 "LG전자 수해봉사단 모두가 시름에 잠겨있는 청천면 주민들에게 무상서비스를 통해 작으나마 도움을 주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즐겁게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괴산 / 엄재천기자 jc0027@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대수 단양교육장

[충북일보=단양] 작지만 강한 교육지구, 단양교육지원청의 교육적 약진이 주목받고 있다. 단양은 2017년 충북 도내에서 3개 지역과 행복교육 준비지구로만 선정됐으나 오히려 준비지구 시기를 지역사회와의 협력과 기반구축의 한 해로 삼아 올 한 해 최고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전형적인 농·산촌 단양은 인구 3만 여명에 초등학교 11교, 중학교 5교, 고등학교 2교에 불과해 교육 소외지구로 오해하기 쉽다. 그러나 2017년 3월 학부모만족도 1위, 교육행정기관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등 그 성과는 화려하기만 하다. 이 같은 배경에는 소규모 지역사회의 끈끈한 연대감을 바탕으로 한 지역 교육공무원들의 헌신적 자세, 지자체 및 지역 교육연계기관의 든든한 지원이 있지만 무엇보다도 김대수 단양교육장의 확고한 교육 철학에 기인한바 크다는 것이 내외의 중론이다. 취임 1년 6월을 맞은 김 교육장으로부터 그간의 교육 성과와 아쉬운 점, 그리고 행복교육지구로서의 발전방향과 과제에 대해 들어본다. ◇취임 1년6월을 맞았다. 그동안의 소감은. "교육장 취임 후 그간의 교직경험과 나름의 학생중심 철학을 바탕으로 열심히 달려왔다. 하지만, 1년을 넘겨 2년을 앞두고 있지만 아직도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