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국군장병, 수해피해 현장의 든든한 '버팀목'

피해 복구에 '구슬땀'

  • 웹출고시간2017.07.20 10:24:43
  • 최종수정2017.07.20 10:24:43

제37사단 보은대대 소속 장병들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보은지역에 투입돼 막힌 수로정비에 애쓰고 있다.

[충북일보=보은] 보은군의 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향토부대인 제37사단 보은대대가 수해복구 현장에서도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

보은대대 소속 장병 100여명은 지난 16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현장에 17일부터 투입돼 복구에 힘쓰고 있다.

특히 장병들은 피해규모가 큰 내북면, 산외면을 중심으로 장비 투입이 어려운 배수로 정비, 침수된 주택 복구, 비닐하우스 정비 등 복구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런 국군 장병의 도움의 손길은 수해피해로 상심한 군민들에게 큰 힘이 되어주고 있다.

장병들의 피해복구 현장을 방문한 정상혁 보은군수는 "수해로 망연자실하고 있는 군민들에게 큰 힘이 되어 줘 대단히 감사하다"며 장병들을 격려했다.

구원구 보은대대장이 피해복구 현장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구 보은대대장은 "피해 현장을 돌아보니 마음이 매우 착잡하고 안타깝다"며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하루 빨리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피해복구에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보은 / 엄재천기자 jc0027@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동양포럼 위원장

[충북일보] 청주의 한 언론사에 아주 의미 있는 포럼이 결성됐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를 찾기 위한 지식인들의 모임이다. 이름은 동양포럼. 동양포럼의 위원장은 유성종 전 충북도 교육감이다. 올해 87세의 유 위원장은 인터뷰 내내 청년 못지 않은 답변과 역질문으로 기자를 당혹스럽게 만들기도 했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와 관련한 유 위원장의 철학을 들어봤다. ◇동아시아의 공동가치에 해당되는 인물은 "반드시 인물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인간의 철학사상이라는 게 사람이 주장하는 것이라 인물이 되는 것이다. 사실은 오래전부터 우리가 선진화를 이루려면 생각하는 국민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우리나라가 선진화를 이루는 마지막 단계에서 소위 철학하는 국민을 생각하면서 포럼을 시작하게 됐다. 누가 뭐래도 한국, 일본, 중국이 동시아의 대표적인 나라다. 저 혼자 잘 났고, 잘 산다고 해서 뜻을 이룰 수가 없고, 세 나라가 결국은 합심하고 협력해야 한다. 그래서 동양포럼이라고 했다. 한국은 한국대로 혼자 나갈 수 없고 일본이 아무리 선진국이라고 해도 한국 무시하고 중국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한창 세를 과시하는 중국도 무엇을 세계에 내놓을 것이냐를 고민하면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