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피해액 눈덩이로 불어나

18일 현재 공공시설 등 피해 집계액 80억원에 달해

  • 웹출고시간2017.07.18 15:43:44
  • 최종수정2017.07.18 15:43:44
[충북일보=괴산] 괴산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8일 현재까지 수해로 인한 피해액이 총 8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피해 내용별로 보면 공공시설 피해액이 48억원, 민간시설 32억원으로 나타났다.

도로 26억원, 농업시설 20억원, 하천 11억원, 산림시설 11억원, 축사시설 12억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피해조사가 계속 진행되고 있어 총 피해액은 120억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청천면이 도로 및 제방, 교량, 하천 붕괴가 매우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현재 청천 지촌에서 후영리 방면 지방도 515호선 도로와 하천 제방 600m가 유실되어 차량 진출입이 전면 통제됐다.

현재 임시개통도 불가한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이외의 지역은 응급복구를 통해 임시 차량 통행에는 문제가 없다.

또한 칠성면 사은리 갈론마을 진입로가 유실돼 현재 갈론마을 주민들은 고립된 상태다.

갈론마을 임시개통을 위해 지난 17일부터 굴삭기 2대, 덤프트럭 4대, 복구인력이 긴급 투입돼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비가 오지 않는다면 이번 주말에는 임시 개통이 가능하다고 괴산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밝혔다.

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전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500여명, 13공수 특전여단 소속의 군장병 500여명 등이 투입돼 피해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군민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괴산 / 엄재천기자 jc0027@naver.com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동양포럼 위원장

[충북일보] 청주의 한 언론사에 아주 의미 있는 포럼이 결성됐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를 찾기 위한 지식인들의 모임이다. 이름은 동양포럼. 동양포럼의 위원장은 유성종 전 충북도 교육감이다. 올해 87세의 유 위원장은 인터뷰 내내 청년 못지 않은 답변과 역질문으로 기자를 당혹스럽게 만들기도 했다. 동아시아의 공동 가치와 관련한 유 위원장의 철학을 들어봤다. ◇동아시아의 공동가치에 해당되는 인물은 "반드시 인물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인간의 철학사상이라는 게 사람이 주장하는 것이라 인물이 되는 것이다. 사실은 오래전부터 우리가 선진화를 이루려면 생각하는 국민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우리나라가 선진화를 이루는 마지막 단계에서 소위 철학하는 국민을 생각하면서 포럼을 시작하게 됐다. 누가 뭐래도 한국, 일본, 중국이 동시아의 대표적인 나라다. 저 혼자 잘 났고, 잘 산다고 해서 뜻을 이룰 수가 없고, 세 나라가 결국은 합심하고 협력해야 한다. 그래서 동양포럼이라고 했다. 한국은 한국대로 혼자 나갈 수 없고 일본이 아무리 선진국이라고 해도 한국 무시하고 중국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한창 세를 과시하는 중국도 무엇을 세계에 내놓을 것이냐를 고민하면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