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시종 지사 "이번 주가 피해복구 최대 고비"

인력·장비 조속 지원 주문

  • 웹출고시간2017.07.24 15:50:14
  • 최종수정2017.07.24 15:50:14
[충북일보] 이시종 충북지사는 24일 "이번 주가 수해피해 복구를 위한 최대 고비가 될 것"이라며 "도청 직원들을 비롯해서 인력과 장비가 적재적소에 조속히 지원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호우피해 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피해복구의 최대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이 지사는 "도내는 물론 전국에서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자신들의 생업도 뒤로한 채 우리 도를 찾아 도민들과 어려움을 함께하고 있다"며, 크게 고마움을 표하면서, "단 하나의 기관·단체도 놓치지 말고 활동내용을 잘 기록해서 정리하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수해복구로 인해 자칫 소홀해질 수 있는 2018년 정부예산 확보에 긴장의 끈을 놓지 말 것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수해와 관련된 사항은 재난안전실에서, 예산 확보와 관련된 사항은 기획관리실에서 총괄하되 이번 주에 두 부지사를 비롯해 실국장들이 기재부 등 중앙부처를 방문하는 등 계속해서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대수 단양교육장

[충북일보=단양] 작지만 강한 교육지구, 단양교육지원청의 교육적 약진이 주목받고 있다. 단양은 2017년 충북 도내에서 3개 지역과 행복교육 준비지구로만 선정됐으나 오히려 준비지구 시기를 지역사회와의 협력과 기반구축의 한 해로 삼아 올 한 해 최고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전형적인 농·산촌 단양은 인구 3만 여명에 초등학교 11교, 중학교 5교, 고등학교 2교에 불과해 교육 소외지구로 오해하기 쉽다. 그러나 2017년 3월 학부모만족도 1위, 교육행정기관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등 그 성과는 화려하기만 하다. 이 같은 배경에는 소규모 지역사회의 끈끈한 연대감을 바탕으로 한 지역 교육공무원들의 헌신적 자세, 지자체 및 지역 교육연계기관의 든든한 지원이 있지만 무엇보다도 김대수 단양교육장의 확고한 교육 철학에 기인한바 크다는 것이 내외의 중론이다. 취임 1년 6월을 맞은 김 교육장으로부터 그간의 교육 성과와 아쉬운 점, 그리고 행복교육지구로서의 발전방향과 과제에 대해 들어본다. ◇취임 1년6월을 맞았다. 그동안의 소감은. "교육장 취임 후 그간의 교직경험과 나름의 학생중심 철학을 바탕으로 열심히 달려왔다. 하지만, 1년을 넘겨 2년을 앞두고 있지만 아직도 많